N800, 이거 물건일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겉보기에는 볼품없고 움직임도 둔해빠진 제품임에도 ‘노키아 770(N770) 인터넷 태블릿‘을 칭찬했더랬다. 적어도 온전한 정신이 박힌 기계였다고 믿었으니까. 일찍부터 무선 랜 환경에 필요한 휴대 장치가 갖춰야 할 것이 무엇인지 제대로 알아챈 건 노키아 770 이후 노키아가 유일하다고 여기고 있는 중이다.


아무튼 노키아 770이 보여준 맛은 꽤 괜찮았다. 멀티미디어에 초점을 맞추고 나가던 시대에 인터넷 브라우징과 커뮤니케이션에 초점을 맞춘 휴대 장치를 내놓고 간을 보기만 하는 줄 알았는데, 이 장치를 제대로 운용하기 위한 요건을 알차게 꾸민것을 보고 새삼 놀랐으니까 말이다. 아무튼 그런 맛에 살짝 감동을 받았을 뿐인데, 나도 모르게 아마존에서 그 후속 기종인 노키아 800(N800)의 주문 버튼을 눌러버렸다. 값은 230불 정도. 그 노키아 800이 지난 주에 드디어 내 손에 들어왔다.


모양은 노키아 770에 비하면 정말 많이 달라졌다. 이걸 두고 성형수술 업계 표현으로 말하면 뭐라고 하더라? ‘완전개조’라고 하나? 제철 만난 갈치마냥 은빛이 반짝거리는 앞부분과 매끈해진 옆선, 독특한 뒤쪽 모양까지 확실히 이전의 노키아 770 이미지는 어디에도 보이지 않는다. 세워두기 좋게 만든 스탠드와 2개로 늘어난 SD 카드 슬롯, 심지어 펜까지 모든 게 달라졌다. 스탠드를 펴서 그 사이에 손바닥을 끼우면 손으로 들고보는 것보다 편하게 노키아 800을 다룰 수 있다. 달라지지 않은 것이라면 질 떨어지는 LCD 뿐. 아참, 앞뒤로 180도 회전하는 30만 화소 카메라를 새로 달았다. 이를 이용하면 노키아 800, 810 이용자와 화상 채팅을 할 수 있다. 특징에 대해 여러 말하니까 숨차다. 헉헉~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키아 800은 OS2007이라 이름 붙인 리눅스 위에서 돌아간다. OS2006이 기본이던 노키아 770에 OS2007을 업그레이드해서 썼던 터라 운영체제 자체는 낯설진 않다. 아마 이글을 처음 읽는 이들은 많이 낯설겠지만. 사실 사실 윈도를 쓰던 것과 별반 다를 게 없다. GUI와 터치 인터페이스가 다를 뿐이지, PC를 다루던 이들은 금세 익숙해 질 수 있는 시스템이다.


그런데 N800을 세팅하면서 한가지 실수를 했다. N800을 받자 마자 OS2008로 업그레이드를 했어야 하는데, 기본 OS2007에 세팅해버린 것이다. 노키아 800을 샀거나 살 예정인 사람들은 되도록 OS2008로 반드시 업그레이드 하시길. 업그레이드 이유는 뒤에 설명하겠다. 아, 노키아 800을 주문하고 난 뒤 우리나라에도 은근히 N800이나 N810을 쓰는 이들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는데 woooooo님도 그 중 한 분이다. 덕분에 한글화는 확실하게 해결했다. N800 또는 810의 한글화는 woooooo님의 ‘Nokia N800 에서 한글 문제를 해결해봅니다.‘를 참고하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OS2007에서 한글 입출력을 세팅하고 나니 노키아 770보다 훨씬 괜찮은 시스템이 된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인터넷에서 한글은 물론이고, gaim을 통해 MSN에 있는 지인들과 메시징을 할 수도 있고, 구글 토크도 할 수 있다. 사실 노키아 770에서는 이런 프로그램 자체가 깔리지 않는다. 블루투스를 통해 연결된 헤드셋으로 스카이프 통화도, 노트에 한글로 메모도 남길 수 있다. 다만 스카이프는 과거 2바이트 한글 코드를 쓰는 탓에 입력은 좀 어렵다. RSS 위젯을 바탕 화면에 띄우고 우리나라 블로거가 발행한 글을 바로 확인도 할 수 있다. 또한 한글 모드의 스크린 키보드에 한글 자판이 나타나지 않는 점도 좀 불편하다. 그럼에도 시스템의 한글화만 해결되었을 뿐인데, 네트워크에 필요한 모든 일을 할 수 있는 도구로 몇 단계 이상 업그레이드 된 느낌이다.


무엇보다 인터넷 브라우징은 요만한 장치에서 보여줄 수 있는 능력치고는 기대 이상이다. 속도만 빼고. 아이폰(또는 아이팟터치)와 비교하면 약간 처지는 표시 속도 빼고는 나머지 부분은 낫다. 플래시도 볼 수 있고 그 흔한 자바 형태의 툴바도 제대로 뜬다. 유투브나 태그 스토리 같은 플래시 플레이어도 브라우저 안에서 볼 수 있고, 레몬펜 같은 블로그 툴바도 잘 뜬다. 멀티 터치를 못하지만, 버튼 만으로 전체/창화면 전환, 확대/축소가 어렵지 않고, 펜으로 화면을 누른 채 이리저리 움직일 때의 스크롤도 제법 부드럽다. 더불어 OS2007에서 쓸 수 있는 프로그램과 바탕 화면 위젯도 더 풍부해졌다. 날씨나 FM 라디오 같은 새로운 위젯도 즐겁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좀더 나은 브라우징, 아니 전체적인 환경 개선을 위해서라도 OS2008로 업그레이드를 하는게 좋다. 시스템 속도 때문이다. 노키아 800은 400MHz짜리 ARM CPU를 넣었지만, 출시 당시 넣은 OS2007에서 330MHz로 클럭을 내렸다. 때문에 약간 속도가 처지는 느낌이 드는 데 OS2008을 쓰면 원래 클럭대로 작동한다. 70MHz의 차이지만 실제 느껴지는 속도 차이는 의외로 크다. 특히 인터넷 할 때 느껴지는 속도감이 많이 다르다.


OS2008을 넣은 N800에 대한 이야기는 나중에 다시 하겠지만, 손을 좀 보면 노키아 800이 주는 가격대비 만족도는 기대 이상이다. 노키아 800이 모양새가 아주 잘빠졌거나 화려해서 기대 이상이라는 말이 아니다. 이전의 쉬운 프로그램 유통과 설치 같은 유통 환경에 더해 무선 랜 환경에 맞는 쓰임새를 골고루 갖춘 휴대 장치라서다. 멀티미디어 쪽은 좀 재미없지만-너무 딱딱하다- 브라우징과 네트워크를 통한 커뮤니케이션에는 그 어떤 장치보다 재미있고 능력이 탁월하다.

그 때문인지는 몰라도 노키아 800을 본 지인들이 아마존으로 달려가는 것을 보면 물건은 물건인가 보다. 에혀! 그러고보니 세팅해달라고 좇아올 지인들을 피해다닐 수도 없고, 괜히 설레발 친 걸지도 모를 일이지만.

덧붙임 #
N800에 OS2008을 깔아야 할 다른 이유가 하나 더 있다면 운영체제의 그래픽이 훨씬 세련된 맛을 주기 때문인데, 이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는 다음에. ^^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20 Comments

  1. 2008년 4월 12일
    Reply

    N Series는 정말 명작이죠. 제가 N810과 아이팟 터치 중 무엇을 살까 고민했었는데 결국 산건 아이팟 터치..하지만 N Series또한 확장성이 뛰어나고 온갖 기능들은 다들어있어서 좋더라구요. 학교에서 컴퓨터 만지시는 분이 N810을 가지고 계셔서 한번 만져봤는데…ㅡ.ㅡbb

    P.S.MSN도 등록해주삼 🙂 아잉

    • 2008년 4월 12일
      Reply

      N810 가격만 내려가면 또 살 생각이긴 한데.. 후속 나오기 전까지는 300달러 이하러 내려오기는 힘든 것 같군요. ^^
      덧) 곧 등록하지요

  2. 클랜지위검
    2008년 4월 12일
    Reply

    허 전 아직 N-gage QD 쓰고 있는데..
    노키아 7710도 첨 나왔을때 한동안 썼었지만 바지주머니에 넣으면 바지가 흘러내려 집에 모셔두고 장남감용도로만 쓰고 있죠..N800은 크기나 무게면에서 어떤가요…
    지름신이 슬슬 내리시는데 다음에 더 자세한 리뷰 부탁드립니다~

    • 2008년 4월 12일
      Reply

      오~ 엔게이지 쓰시는군요. 게임 즐길만하신지 모르겠습니다. ^^ 770에 비해 크기나 무게가 확 줄어들거나 가벼워졌다고 보이지는 않고요. 비슷합니다. 그래도 아래쪽이 날렵하다보니 손으로 잡을 때 가벼운 느낌이 들긴 합니다.

  3. 몰라서 여쭤봅니다
    2008년 4월 12일
    Reply

    무식한 질문인줄은 알지만, 이런 외국산 인터넷 태블릿을 들여오면 접속은 일반 노트북처럼 네스팟 등등의 무선랜 계정 받아서 접속하는건가요? 아니면 SKT/KTF/LGT등의 휴대폰 회사에 가서 신청하는건가요?

    • 2008년 4월 12일
      Reply

      일반 노트북처럼 무선 랜이 있는 곳에서 쓰실 수 있습니다. 이동통신하고는 관계 없고요.

  4. 2008년 4월 12일
    Reply

    저는 태블릿보다는 컴퓨터가..ㄷㄷㄷㅋㅋㅋ

    • 2008년 4월 12일
      Reply

      공플님. 이 참에 ‘에어’로… ^^

  5. ㅇㅇㅇ
    2008년 4월 12일
    Reply

    삼성,LG, 국내 핸드폰 회사들과 비교가 안되는 Nokia, 한국 핸펀 이젠 정말 싫다. 다 똑깥고 다 비슷하고 특별한 개성이 없는 지긋지긋한 핸드폰들, 차라리 Nokia나, Sony-Ericsson,이나, Motorola나, HTC로 가겠다. 노키아 훨 조아, 한국 하면 우물안의 개구리들 ㅡ.ㅡ

    • 2008년 4월 12일
      Reply

      거기서 거기라는 뜻 같은 데 님께서 시중에 있는 휴대폰을 모아 어디가 어떻게 똑같은지 비교해서 써주시는 게 이해가 쉽겠군요.

  6. 2008년 4월 13일
    Reply

    오랜만입니다.^^
    아마 무선랜신호 받아서 인터넷 연결하는 물건인 모양이네요.
    전에 어떤 일본분이 쓰던거랑 비슷한 것같기도 하고….
    혹시 동영상플레이어라든지 멀티미디어 쪽은 어떤가요?

    • 2008년 4월 14일
      Reply

      아.. 엠의세계님 오랜만이네요.
      네. 맞습니다. 인터넷에 연결해서 쓰는 장치고요. 기본 미디어 플레이어는 개판인데, canola2 베타라는 미디어 프로그램을 쓰면 동영상과 유투브, 음악, 사진을 보는 데 좋습니다. 허나 640×480 이상의 비트스트림이 높은 동영상은 많이 끊기네요. ^^

  7. 2008년 4월 13일
    Reply

    뽐뿌의 기운이 밀려옵니다 ㅋㅋ
    구입하실때 배송무게나 세금은 얼마나 되나요?
    저도 더 자세한 리뷰 기대합니다~ ㅎ

    • 2008년 4월 14일
      Reply

      배송비는 일반 우편을 이용하면 그리 많은 비용이 들지는 않습니다만.. 저는 안전하게 미국에서 한국으로 오는 분을 통해 받았습니다. ^^ OS2008에 대해서는 나중에 자세하게 보여드릴께요.

  8. 키마이라
    2008년 4월 13일
    Reply

    멀티미디어 기능과 스펙에 대해 좀더 구체적 리뷰가 올라오면 좋겟네요.. 왕기대..^^

    • 2008년 4월 14일
      Reply

      멀티미디어는 정말 기대할게 못됩니다. 특히 동영상은 기대를 갖지 않는 편이 좋습니다. ^^

  9. 2008년 4월 15일
    Reply

    안녕하세요 칫솔님~ 드뎌 N800 구입하셨군요? 축하드립니다. 🙂
    전 요즘 다른 기기가 생겨서 n800 에 약간 소원해졌는데, 그래도 하루에 2시간 이상씩은 꼭 사용하고 있습니다.
    덧글 읽다보니 멀티미디어 얘기가 나오는군요? n800 기본 멀티미디어는 언급하신대로 쳐다볼 필요가 없을듯 하구요.
    mplayer 한번 설치해보세요. 동영상 변환없이 잘 재생되고(단 가로 해상도가 600 넘어가면 버벅이는듯…) 한글 자막도 잘 나옵니다. (약간 설정이 필요. 조만간 글을 쓸 얘정이구요)
    https://garage.maemo.org/projects/mplayer/ (전 26버전에선 스킵기능이 버벅여서 25 버전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OS2008 에 대한 글도 기대하겠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2008년 4월 15일
      Reply

      네. wooooo님. 지난 번 댓글 드릴 때 손에 넣은 상태였답니다. ^^
      엠플레이어도 써 봤는데, 탐색 기능이 영 미덥지 않은 것 빼고는 나빠보이지는 않더군요. 640짜리 동영상 넣어서 재생했을 때 왜 그리 끊기던지.. 아무래도 컨버팅은 필수인 듯 싶습니다. 근데 갖고 노는 맛은 아무래도 canola2가 가장 좋은 것 같습니다. 여러 미디어 플레이도 쉽고 터치로 즐기는 맛도 좋고요. 나중에 글 한 번 올리지요. ^^

  10. 2008년 4월 17일
    Reply

    N810은 슬라이드형식의 쿼티 키보드가 맘에 들더군요. 물론 가격이 아직 400불 정도 이지만…
    이넘을 살까 무지 고민하다가, 한글 지원이 제대로 안되는줄 알고, 코원 큐빠로 질렀거든요.
    유저들의 리뷰를 보니까 GPS는 잘 안된다고 해서 말이죠.. ^^
    아무튼…읽고 나니 꽤 괜찮은 녀석이군요…
    인터넷만 잘된다면 ^^

    • 2008년 4월 17일
      Reply

      아마 GPS는 블루투스 형태로 된 외장 모듈을 쓰는 게 가장 좋을 거에요. 물론 맵도 쫌 문제고요. 제품 자체는 꽤 갖고 놀 맛이 있답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