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노트5, 보름 간의 인상

어지간하면 스마트폰에 그리 욕심을 부리지 않는 성격이다. 딱 하나, 갤럭시 노트 시리즈만 빼고. 첫 갤럭시 노트1부터 시작해 해마다 새 노트로 갈아쓰면서 나도 모르는 사이 길들여진 모양이다. 때문에 출시하자마자 곧바로 매장으로 달려 가 다섯 번째 노트를 샀다. 그리고 보름이 훌쩍 지났다.

손바닥에 착 감기는 맛이란…

갤럭시 스마트폰 가운데 손맛이 좋았던 게 뭐였던가. 기억을 더듬어보니 갤럭시 S3의 손맛이 그나마 괜찮았다. 두께는 얇지 않았지만, 손으로 잡는 부분을 둥글둥글하게 다듬은 덕분에 손바닥에 착 감기는 맛이 좋았던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갤럭시 S3에 비하면 갤럭시 노트 시리즈의 손맛은 별로였다. 처음부터 펜으로 글을 쓰기 좋은 넓은 화면을 고집스럽게 쓸 수밖에 없다보니 시리즈를 거듭해도 덩치는 그대로였다. 비록 바느질 느낌을 살린 갤럭시 노트3와 가죽 느낌을 강조한 갤럭시 노트4의 덮개에 개성을 실었지만, 손맛에 대한 이야기는 전혀 꺼낼 수 없었다.

그런 손맛을 이제야 갤럭시 노트5에서 꺼낼 수 있게 됐다. 덮개를 없애고 일체형으로 만든 것에 대한 찬반 의견이 분분해도 손맛 하나는 기막히게 잘 잡아 냈다. 그냥 작고 얇아졌다는 말로 설명할 수 없는 부분이다. 눈에 띄게 가늘어진 화면 둘레와 얇아진 두께, 뒤판 양옆의 곡면처리, 뒤판을 덮은 유리 소재의 끈적한 감촉, 본체를 두른 메탈 소재의 부드러움, 그리고 적은 발열, 손맛을 내는 이유는 한둘이 아니라 이 모든 것을 잘 버무린 결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이 손맛은 갤럭시 노트5를 순정 상태로 쓸 때나 느낄 수 있다. 보호 케이스처럼 뭔가를 덧대는 순간 손맛은 사라진다. 문제는 뭔가를 덮지 않으면 손지문이 쉽게 남는 갤럭시 노트5를 얼마나 더럽게 쓰는지 적나라하게 드러난다는 것. 미모를 타고 났지만, 그 미모를 돋보이게 하는 건 주인의 노력에 달렸다.   

꺼진 화면 메모, 툭하면 사라지는 메모

이 이야기는 다른 글에서 따로 다룰 것이다. 그래서 정말 가볍게 짚고 간다. 중요한 것은 이 재주에 대해서 정말 기대가 컸다는 점이고, 때문에 실망도 컸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을 뿐이다.

볼펜처럼 끝부분을 누르면 살짝 튀어 나오는 S펜을 뽑자마자 메모를 하는 꺼진 화면 메모는 몇 개 없는 갤럭시 노트5에서 S펜 관련 새 기능이다. 그렇기에 더 기대를 했다. 물론 이 기능은 잘 작동한다. 전원을 끈 상태에서 펜을 뽑으면 메모를 할 수 있는 모드로 바뀐다. 글이나 그림을 그려 저장을 누르면 기록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지난 보름 동안 이처럼 좋은 기능을 실제로 쓰지 않았다. 내가 펜을 잘 쓰지 않아서가 아니다. 난 S펜으로 메모를 자주하는 편이다. 단지 이 기능이 펜을 뽑을 때 작동하는 것만 집착한 게 화근이다. 펜을 꺼내는 즉시 메모를 할 수 있지만, 그 메모는 한장 뿐이다. 두 장의 메모를 할 수 없고, 화면을 지우고 다시 쓰기 위해 삭제를 누르면 잠금 화면으로 넘어가 버리니 꺼진 화면 메모라고 부를 수 있겠나.

S펜을 꺼낼 때마다 “꺼진 기획자는 왜 이렇게 만들었을까?”라는 질문이 저절로 떠오른다.

삼성 페이 쓰고, 무선 환경이 필요한 이유를 알다

S펜은 갤럭시 노트의 차별점이다. 하지만 갤럭시 노트5의 구매 이유는 삼성 페이였고, 지난 보름 동안 삼성 페이는 지갑을 보조 수단으로 바꿔 놨다. 물론 지갑을 완전히 없앤 것은 아니다. 아직 모든 카드를 쓸 수 있는 것도 아니다. 불편한 점도 있다. 그래도 어지간한 곳에서 지갑 꺼낼 일은 확실히 줄었다. 아마도 밀크 서비스 이후에 가장 긍정적인 반응일 것이다.

그런데 삼성 페이 이벤트로 샀던 무선 충전기 덕분에 뜻하지 않게도 일상에서 무선 충전이 필요한 이유를 알았다. 사실 무선 충전을 하기 전까지 굳이 필요한가에 대한 의문을 달고 살았다. 하지만 의문의 꼬리표는 이제 완전히 떼버렸다. USB 전원 케이블을 꽂지 않을 뿐인데, 그 작은 차이에 편의성이 이토록 달라지는지 놀랐으니까. 물론 무선 충전이 USB 충전보다 더 빠른 것은 아니다. 효율의 차이는 있다. 그것을 편의성과 맞바꿔야 하지만, 충분히 그럴만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원 연결을 생략한 것만 편한 게 아니다. 갤럭시 노트5를 무선 충전기 위에 올려 놓은 채 사이드 싱크를 마음 놓고 쓸 수 있는 또다른 이점도 따라 붙는다. PC에서 갤럭시 노트5의 모든 앱과 기능을 다루게 만든 사이드 싱크는 배터리 소모가 많은 기능. 사이드 싱크처럼 PC와 연동하는 기능은 여럿 있다. 하지만 무선 충전기 위에 올려 놓은 채 실행하니 배터리를 소모할 걱정도 덜면서 모든 알림을 무선으로 PC에서 받고 PC의 작업물을 마우스로 끌어 스마트폰에 넣을 수 있다.

그저 이벤트 상품 때문에 무선 충전을 시작했을 뿐인데 무선 환경이 다 바뀌게 될 줄은 미처 몰랐다.

오락가락 터치위즈, 이제 그만합시다!

갤럭시 스마트폰의 터치 위즈 런처는 새로운 스마트폰이 나올 때마다 바뀐다. 물론 기본 틀은 어느 정도 유지하지만, 자잘하게 손대는 게 많아 일관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항상 했다. 갤럭시 노트5도 그 지적을 피할 길은 없다.

잘쓰던 위젯이 사라지고, 잘쓰던 설정 메뉴가 빠지고, 잘 안쓸 거라고 뺐던 기능이 다시 들어오고 정말 정신 차리기 힘들다. 갤럭시 노트3에서 홈 화면이 아닌 앱 메뉴에서 폴더를 만들 수 있었지만, 갤럭시 노트4에서는 뺐다. 갤럭시 노트5는 다시 이 기능을 넣었다. 크기를 조절할 수 있는 달력 위젯은 사라졌다. 갤럭시 노트3에서 위아래로 오가며 설정 옵션을 찾는 형태에서 탭 형태로, 갤럭시 노트4에서 이 두가지 방식을 모두 섞었다가 갤럭시 노트5에서 다시 예전의 위아래 스크롤 방식만 남겼다. 이 제품을 오래 쓰는 이들에게 이것이 얼마나 혼란스러운 일인지 알고나 그러는지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앱 아이콘의 형태도 일정한 모양으로 정리하지 못하는 버릇은 여전하다. 특정한 틀에 아이콘을 가두거 모두 똑같은 크기, 모양으로 표현하는 것은 20만 원짜리 에이수스 젠폰2도 들어 있는 재주다. 그것 하나 넣는 게 그리 힘들까?

그나마 하나 나아진 게 있다. 편집 모드에서 앱 위치를 바꾸는 것과 함께 삭제도 할 수 있다. 그것 하나는 반갑다. 하지만 반가운 그 변화마저 다음 모델의 터치 위즈에서 유지될지는 모른다.

덧붙임 #

1. 빠르게 사진을 켜는 재주나 사진 품질, 기능에 대해선 따로 이야기를 하는 걸로.

2. 갤럭시 노트4의 3GB램을 쓸 때 달랑 몇백 MB의 여유 밖에 없던 램에 1GB를 더했으니 그만큼 여유가 있을 거라 믿었는데, 생각 만큼 여유가 많진 않다. 이런 저런 작업 뒤 램은 80%쯤 차지한다. 정리를 하면 65% 수준이지만, 다시 80%로 올라간다.

3. 갤럭시 노트5의 화면 색감은 시원한 파란색 쪽이 강한 듯하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Be First to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