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4의 에어뷰에 필요한 것은 ‘포인터’ 효과

air view, galaxy S4, 갤럭시 S4 에어뷰, 갤럭시S4, 에어뷰, 갤럭시 S4 에어뷰 특징, 갤럭시 S4 에어뷰 장단점, 갤럭시 S4 에어뷰 써보니, 갤럭시 S4 에어뷰 고쳐야 할 점
갤럭시S4에 탑재된 여러 신기능 가운데 ‘에어뷰’라는 게 있다. 에어뷰는 화면을 직접 터치하지 않아도 특정한 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 이를 테면 갤러리에서 폴더 안에 모아 놓은 사진, 또는 S플래너를 열지 않고 안에 있는 정보를 미리 보거나 다이얼의 지정된 단축 번호를 보거나 재생 중인 동영상의 재생 막대에서 다른 장면을 미리보거나 경과 시간을 확인하고 보고 있는 웹페이지의 특정 단어를 확대해서 볼 수 있다. 문자 메시지도 터치를 하지 않고 열어서 볼 수 있다.


화면을 터치하지 않고 쓸 수 있는 에어뷰는 갤럭시 노트의 S펜으로 먼저 적용되었지만, S펜 없이 손가락 만으로도 쓸 수 있기 때문에 신기해 보일 법하다. 가끔 손가락을 대지 말아야 할 상황, 이를 테면 손에 뭔가가 묻어서 화면을 터치할 수 없거나 어떤 작업을 하던 중에 다른 정보를 열어 봐야할 상황을 감안하고 다듬은 기능이다. 늘 쓰는 기능은 아니어도 그 쓰임새가 충분한 시나리오를 곳곳에서 찾을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에서 언급한 기능들을 직접 써보면 제법 흥미롭게 느낄 것이다. 에어뷰가 작동할 수 있는 조건을 잘 따르기만 하면 원하는 결과를 볼 수 있어서다. 그렇다고 갤럭시s4의 에어뷰가 모든 상황에서 쓸만한 기능이라고 잘라 말하기는 어렵다. 에어뷰가 작동할 수 있는 환경에 제한되어 있고 반응이 빠르진 않아서다. 아마 대부분은 새로운 기능을 맛보는 재미 또는 만약을 위해 이 기능을 익혀두는 정도에 그칠 것이다.


에어뷰가 아주 쓸모가 없는 것은 아닌데, 그렇다고 적극적으로 쓸 수 있는 기능이라고 말하기는 힘들다. 그 이유는 에어뷰가 S펜과 비슷한 기능을 한다고 해도 기본적인 방향성이 달라서다. 에어뷰는 단순히 기능을 불러내는 보조 기술에 그친 반면 S펜은 그 자체가 포인팅 장치의 역할을 한다. S펜은 특정한 조건에서 그에 맞는 기능을 실행하지만, 그 이외에는 각종 기능을 조작하기 위한 도구로써 쓸 수 있다. S펜이 갤럭시 노트의 화면을 돌아다닐 때 펜이 가리키는 정확한 위치를 가리키는 포인터를 켜면 아주 작은 원이 S펜을 따라서 움직인다. 반면 갤럭시S4는 손가락으로 S펜을 대신하는 듯 보여도 S펜을 쓸 때와 같은 포인터가 없다. 아마 손가락의 면적이 너무 넓어서 포인터를 넣는 것이 무의미한 일로 판단하고 넣지 않은 것일 수도 있다.


air view, galaxy S4, 갤럭시 S4 에어뷰, 갤럭시S4, 에어뷰, 갤럭시 S4 에어뷰 특징, 갤럭시 S4 에어뷰 장단점, 갤럭시 S4 에어뷰 써보니, 갤럭시 S4 에어뷰 고쳐야 할 점
S펜은 이 같은 포인터가 따라 모든 화면에서 나타난다.
그런데 갤럭시S4에 손가락 에어뷰를 위한 다른 유형의 포인터를 넣어야 하는 매우 중요한 이유가 있다. 이용자의 손가락이 지금 화면에 인식되고 있음을 알려주는 수단이 전혀 없기 때문이다. 현재 갤럭시S4의 에어뷰는 화면에 가까이 댄 손가락을 인식했는지 이용자가 알 수 있는 방법이 없고, 그저 에어뷰의 결과를 보거나 그렇지 않은 것으로만 알 수 있을 뿐이다.


이것이 에어뷰를 쓸 때의 가장 큰 단점이다. 어떤 상황이든 이용자에게 갤럭시S4가 에어뷰를 쓰기 위해 준비가 되어 있다는 것을 알려줘야 하는 데, 지금은 에어뷰를 쓸 수 있도록 준비된 상황인지 아닌지 단번에 알아채기 힘들다. 손가락을 인지했을 때 어떤 형태라도 그것을 알려주는 효과만 있어도 에어뷰를 일상적으로 쓰는 데 훨씬 도움이 될텐데 현 상황에서는 그렇지 못하다.


air view, galaxy S4, 갤럭시 S4 에어뷰, 갤럭시S4, 에어뷰, 갤럭시 S4 에어뷰 특징, 갤럭시 S4 에어뷰 장단점, 갤럭시 S4 에어뷰 써보니, 갤럭시 S4 에어뷰 고쳐야 할 점
잠금 화면에 손가락을 인식하는 효과가 나타난다.
그렇다고 갤럭시S4에 그런 효과가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흥미롭게도 잠금 화면에 그런 비슷한 효과가 있다. 잠금 화면에 손가락을 가까이 대면 빛이 나는 작은 덩어리가 손가락을 따라 움직이기 때문이다. 잠금 화면에서는 손가락을 알아챈 순간부터 에어뷰를 쓸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드는 데, 정작 에어뷰를 써야 하는 홈 화면과 갖가지 응용 프로그램 환경에서는 이런 효과가 나타나지 않는다.


손가락이 가장 직관적인 포인팅 장치이고 에어뷰가 그것을 도와주는 기능이라고 해도 더 효율적으로 쓸 수 있게 만들지 않으면 자기 자랑에 불과한 기능일 것이다. 문제의 해법은 그리 거창한 게 아니다. 잠금 화면의 효과처럼 이미 갤럭시S4 안에 들어 있다. 에어뷰가 자기 자랑으로 그치지 않으려면 그 해법을 서둘러 푸는 게 좋을 것이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2 Comments

  1. 2013년 5월 6일
    Reply

    저도 포인터가 보이도록 개선되어야 된다고 생각했는데 같은 생각이었군요. 잠금 화면에서 그런 효과가 있는 것은 아직 몰랐는데 그렇다면 손가락 사용시 포인터가 생기도록 하는 것도 가능할 것 같네요. 작지만 사용성에서 매우 큰 효과가 있어서 삼성에서 긍정적으로 검토해 주었으면 합니다.

    • 칫솔
      2013년 6월 3일
      Reply

      두번 정도 업데이트를 했는데 아직까지 포인팅 기능이 들어가진 않았네요. 정말 이건 들어갔으면 좋겠는데 말이죠. 흠..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