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10 모바일 없이 모바일 퍼스트를 말하는 한국MS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달 전쯤 모바일 앱을 개발해 온 지인을 만났다. 몇 년 전에 처음 만났을 때 그는 윈도폰에서 쓸 수 있는 앱을 만들던 윈도폰 개발자였다. 그의 동향을 물었다. 지금도 윈도폰이나 윈도앱을 만들고 있냐고. 이미 몇년 전 안드로이드로 돌아섰다고 한다. 병행을 개발을 하는 것이 아니라 안드로이드만 개발하고 있다고. 이유는 단순하다. 전혀 수익이 생기지 않는 시장에 무엇을 하겠냐는 것이다. 물론 이 질문의 답은 어느 정도 예상하고 있었지만, 막상 생각했던 답을 들으니 씁쓸한 마음을 감출 길이 없었다. 사실 이 이야기가 더 가슴 아프게 다가온 이유는 한국MS의 모바일 퍼스트 전략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한달 전 한국MS는 윈도10이 포괄적인 하드웨어 시장에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는 기자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한국MS는 국내 제조업체들이 준비하고 있는 40여개나 되는 방대한 제품군을 소개하면서 하드웨어 생태계 구축의 자신감을 드러냈다. 특히 이날 선보였던 손가락 두 개 크기의 스틱 PC는 종전 PC의 역할을 어느 정도 수행하면서도 손쉽게 연결해 쓸 수 있는 편의성 면에서 많은 매체들의 관심을 끌었고 단연 이 날 스타로 떠올랐다. 한국MS는 이들 제품들이 ‘모바일 퍼스트’, ‘클라우드 퍼스트’라는 기존의 윈도 전략을 수행할 것이라고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댑터 형태로 만든 스틱PC. 윈도10이 다양한 영역으로 확장될 수 있음을 보여준 제품이긴하다

그런데 이러한 포부와 달리 한국MS가 말하는 윈도10의 모바일 퍼스트 전략을 수행할 환경은 그리 마뜩잖아 보인다. 비록 수많은 제품을 두고 놓고 세를 과시하는 인상을 남겼지만, 그럼에도 알맹이만 쏙 빠진 전시에 불과한 탓이다. 윈도를 운영체제로 써왔던 제품군에서 윈도10의 정착은 그리 어려워 보이지 않은 상황임을 감안하면 이제 남은 기대는 모바일 부문이지만, 한국MS는 어떤 용기도 낼 수 없는 상황이다.

한국MS는 모바일 퍼스트 전략을 수행할 최적의 제품으로 소형 태블릿을 꼽았다. 태블릿은 PC와 모바일의 양면성을 모두 갖출 수 있는 제품군이긴 하다. 단지 MS의 모바일 퍼스트 전략을 적절히 수행할 제품이 될 수 있느냐는 점에 대해선 질문을 끝없이 받을 수밖에 없다. 모바일 퍼스트 전략을 위해선 적어도 이용자가 움직이는 환경에서 손쉽게 원하는 인터넷 서비스와 작업을 실행할 수 있는 최소한의 조건을 충족해야 하는데, 이들 태블릿은 대부분 모바일 인터넷을 할 수 있는 기본기를 배제한 상황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S가 꿈꾸는 하나의 윈도 플랫폼. 하지만 그들의 모바일 퍼스트는 우리나라에서 언제 실현될지 모른다.

클라우드와 이용자 가까이 이어줄 수 있는 기본적인 모바일 네트워크의 재능조차 없는 제품에서 모바일 퍼스트를 말하는 것은 분명 무리지만, 한국MS의 능력으로 이 문제를 극복하는 것은 어렵다. 노키아의 스마트폰 사업부를 직접 인수해 마이크로소프트의 이름으로 값싸게 내놓기 시작한 스마트폰을 한국에 내놓기 위한 진행이 없으니 그와 관련된 전문 인력이나 어떤 활동도 찾아볼 수 없다. 국내 스마트폰에 MS의 번들 소프트웨어가 포함된다는 소식은 들리지만, 그것은 한국MS나 윈도10 모바일과 아무런 관련이 없는 일이다. 윈도10 모바일을 직접 올릴 수 있는 장치가 존재하지 않는 한 윈도10 사업과 아무런 관련도 없는 일들이다.

문제는 이 상황을 돌파할 방법이 없다는 점이다. PC나 노트북, 또는 태블릿처럼 전통적으로 윈도를 써왔던 시장에서 윈도 10을 이용하는 것은 문제될 것이 없고 더 다양한 환경으로 확장할 수 있지만 이들 시장에서 MS의 모바일 퍼스트 전략을 끼워 넣으려니 이가 제대로 맞지 않는 것이다. 모바일 인터넷의 재능을 가진 장치 없이 모바일 퍼스트 전략을 수행할 수 있을지 모를 일이지만, 적어도 이 부분에서 한가지는 확실하다. 우리나라는 MS가 펴고 잇는 모바일 퍼스트 전략의 수행 기지는 아니라는 점이다. 윈도10의 확실한 시장이기는 해도 모바일은 포기했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2 Comments

  1. 2015년 6월 30일
    Reply

    저도 윈도우폰(루미아 2세대계열)을 사용중이지만 앱개발자들에게 수익은 많이 안날겁니다. 한국인 윈도우폰개발자 수도 적고….마소가 안드,IOS에 이은 3위자리를 굳건히 수성할려면 모바일도 노력해야겠네요!

    • 칫솔
      2015년 7월 3일
      Reply

      노력은 많이 해야 하는데, 한국은 찬밥이라서요. 실타래가 심하게 꼬였는데 어디부터 풀어야 할지 찾지 못할 지경이에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