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2014 현장] 기어2와 기어2 네오, 가볍게 훑어보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갤럭시 기어(왼쪽)과 기어2(오른쪽)

손목시계형 스마트 장치, 흔히 말하는 스마트 워치의 한 갈래를 만들기 시작한 갤럭시 기어의 후속 제품들이 이번 MWC2014에 전시됐다. 하지만 모양은 갤럭시 기어의 후속으로 보기에 무리가 없는 반면 이름만 보면 새로운 제품으로 보일 가능성도 높다. 이번에 공개된 기어2와 기어 2 네오 등 기어 시리즈는 모두 ‘갤럭시’ 브랜드를 뺀 것이 눈에 띄는데, 새로운 기어 시리즈에 안드로이드 대신 타이젠으로 출시하면서 자연스럽게 브랜드를 바꿨다. 앞으로 갤럭시가 붙은 기어 시리즈를 다시 볼지는 지금은 예측하기 어렵다.

일단 언팩과 미디어 라운지에서 기어 2와 기어 2 네오를 접하긴 했지만 충분히 검토할 만한 시간이 상당히 짧았던 터라 실질적인 평가는 불가능하다. 다만 MWC 2014에서 실제로 만져보니 달라진 기어 시리즈들의 특징을 가볍게 정리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반적으로 화면 주변부의 생김새는 종전과 크게 달라 보이지는 않는다. 320×320의 1.63인치 화면 크기는 그대로 유지된다. 하지만 몇 가지 자잘한 변화도 보인다. 화면 주변의 나사가 빠지고 매끈해졌다. 오락가락한 나사의 방향에 대한 지적은 이제 안해도 될 듯하지만, 이전에 비해 밋밋한 느낌도 든다. 더불어 카메라와 적외선 센서를 내장한 기어2는 위쪽과 아래쪽의 모양이 이전 기어와 다르게 직각으로 꺾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쪽에 홈 버튼이 새로 생겼다. 종전에는 제스처나 전원 버튼으로 홈 이동을 할 수 있었으나 바로 돌아가려면 여러 번 조작해야 했던 불편을 피할 수 있게 됐다. 이 홈버튼은 전원 버튼의 역할을 겸하고 있으며 오른쪽에 있던 전원 버튼은 제거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본 UI는 전작과 같은 데 반응 속도가 상당히 좋아졌다. 800MHz 싱글 코어에서 1GHz 듀얼 코어로 바꾸고 운영체제를 전환하는 등 여러 영향을 미친 듯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운 기어2 시리즈에서 흥미로운 점은 음악 플레이어가 포함되어 있다는 것. 이전에는 스마트 장치의 음악을 제어하는 것만 가능했지만, 이제는 기어에 음악을 담아 블루투스 헤드셋을 이용해 들을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배터리는 그만큼 빨리 소모될 듯한데 야외 운동이나 짧은 시간 스마트폰을 이용하지 않는 상황에서 쓸게 될 듯하다. 내장된 저장 공간은 4GB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어 2의 안쪽에 심박 센서가 부착됐다. 종전 갤럭시 기어는 심박 센서가 없었던 터라 기능성이 다소 부족하다는 평을 받았으나 일상이나 운동 등 심박 센서의 활용이 더 늘어날 듯 보인다. 심박센서와 만보기를 비롯해 달리기와 걷기는 기어의 자체 기능으로 포함되고, 수면과 스트레스 체크는 이용자가 필요에 따라 기능을 추가할 수 있다. 자전거는 스마트폰과 함께 써야 한다. 충전 단자의 모양은 이전보다는 작아졌으나 젠더를 이용해야 하는 것에는 변함이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메라는 기어 2에만 들어 있다. 200만 화소 카메라인데, 종전에 줄에 큼지막한 카메라를 넣었던 것과 다르게 이번에는 본체에 넣었다. 때문에 더 이상 카메라를 의식하지 않아도 되며 줄을 교체할 수 없는 문제도 피할 수 있게 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어와 기어 2 네오는 적외선(IR) 센서를 넣었다. 이를 활용한 기능들은 워치온(watch on)에 기반한 TV나 AV, 각종 디지털 기기 리모컨으로 쓸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밖에도 잠금 고리 부분에 있던 스피커를 제거, 고리도 매우 얇아졌다. 종전 갤럭시 기어가 방수, 방진에 미흡했다는 평을 받은 때문인지 생활 방수(IP67) 인증을 거쳤다. 이는 비가 내리거나 손을 씻을 때 튀는 물 정도는 어렵지 않게 견뎌낸다. 무게는 기어 2가 68g, 기어 2 네오가 55g이다. 갤럭시 기어는 73.8g이었다. 이에 비하면 기어 2 네오를 실제로 찼을 때 카메라가 제외된 영향이 있긴 하나 상당히 가볍다는 느낌을 받기에 충분하다 배터리는 300mAh이나 기본 2~3일 동안 작동하고 그리 많이 이용하지 않을 때 6일 이상 작동 가능하다.

덧붙임 #

기어2와 기어 핏용 SDK는 곧 공개된다. 종전 갤럭시 기어는 파트너십을 맺은 제조사와 협력해 앱을 내놨으나 기어2와 기어핏은 파트너십을 맺은 개발자 뿐만 아니라 일반 개발자들도 관련 앱과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다. 아직 기어2와 기어 핏을 위한 삼성 앱스는 공개되어 있지 않으며 어느 정도 컨텐츠가 모이면 기어2와 기어 핏을 위한 앱스를 열 예정이다. 단, 심박 센서를 이용할 수 있는 API는 당장 공개되지 않는다. 심박 센서를 통한 생체 정보의 수집과 이용은 개인 정보와 관련된 것이어서 법적 검토가 필요하며 매우 엄격하게 관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Be First to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