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북을 ‘팀킬’하는 영리한 인텔

한 시대를 풍미했던 넷북이 요즘 들어 인기가 시들하다. 성장률은 일찍이 멈췄고 판매율은 1년 전 동기 대비 32%나 줄었다. 업무용 PC 부문에서는 여전히 성장하고 있지만, 소비재 시장에서 판매율이 뚝 떨어지면서 그동안 쌓아놨던 점유율도 갉아먹고 있다. 지난 분기 전체적인 PC 시장의 성장률도 둔해지는 데 한몫했지만, 넷북의 이같은 상황을 보면서 누구보다 긴장해야 할 인텔은 별다른 걱정을 하고 있지 않다. 넷북 제품군을 만들어 시장을 주도해왔던 것이 다름 아닌 인텔이건만 지난 2분기 아톰 판매량이 2010년 동기에 비해 무려 15%나 떨어져도 크게 낙심하는 모습이 아니다. 오히려 담담하게 현 상황을 지켜보고 있을 뿐 별다른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는 인텔의 속셈은 무엇일까?


애초부터 넷북 확대는 생각 안 했던 인텔


인텔은 실리콘 기업 중에서 가장 마케팅을 잘하는 기업 중 하나다. 소비자가 필요로 하는 제품만 내놓는 게 아니라 그 제품이 왜 필요한지 잘 설득하는 기업이라는 것이다. 블루맨을 동원한 인텔 인사이드 캠페인부터 소녀시대를 앞세운 2세대 코어 프로세서 마케팅까지 인텔의 프로세서를 기억하고 제품의 구매를 유도하는 기술에 있어선 도가 튼 기업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유독 마케팅을 하지 않은 제품군이 있다. 그것이 아톰 프로세서와 넷북, 넷톱이다. 2008년 3월 인텔은 넷북과 넷톱이라는 제품군을 공식 발표했지만, 이 제품군에 대한 대규모 마케팅은 한 적이 없고, 인텔 광고 프로그램도 적용하지 않았다. 넷북이 활황기던 때 인텔 코리아의 마케팅 관계자는 “인텔은 절대 넷북과 관련한 마케팅을 하는 일이 없을 것이며, 이 제품은 어디까지나 인터넷 전용의 세컨드 PC”라고 말한 적이 있다. 넷북만 급속하게 성장하면서 인텔이 횡재한 것 아니냐는 평가가 많았음에도 이 인텔 관계자는 뜻하지 않은 인기에 오히려 당황했다. 값 싼 넷북이 인기를 모을 수록 인텔의 수익 구조를 흔들 수도 있었기에 넷북 만큼은 명확하게 선을 그어야 한다는 인텔의 입장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다.


실제로 인텔은 넷북에 대한 공격적 전략이 아니라 방어적 전략을 택했다. 인터넷이라는 목적성만 충실하게끔 성능을 억제한 것이다. 가벼움과 인터넷 연결성을 맛본 이용자들은 더 나은 성능의 넷북을 원했지만, 인텔은 그 요구를 들어주지 않았다. 처음 나왔던 넷북과 지금 나온 넷북을 비교해보면 성능이 크게 나아지지 않은 것도 이에 기인한다. 매년 그럴 싸한 아톰 로드맵을 공개했으나 인텔은 넷북 시장을 키울 생각이 애초에 없었던 것이다.


기대 이상의 몫을 했다


그렇다고 인텔이나 PC 기업에게 넷북이 전혀 의미가 없는 것은 아니다. 아이러니하게도 프라임 모기지 사태로 세계 경제가 휘청하며 PC 시장의 역성장이 예상 되던 때 PC시장을 견인했던 것이 다름아닌 넷북이었다. 인터넷 중심의 장치면서도 PC의 사용성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는 값싼 휴대 장치였던 터라 지출을 줄여야 했던 기업과 개인에게 넷북은 큰 인기를 끌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이는 인텔의 PC 부문 매출이 감소하지 않도록 방어하는 데 좋은 재료가 됐고, 지난 해 컴퓨텍스 까지 상당 수의 넷북 제품을 전시하면서 세를 유지하려고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넷북을 앞세워 세계 2위 PC업체로 발돋움했던 에이서
비록 인텔이 넷북을 위한 마케팅을 하지 않았지만 대량 구매에 따른 탄력적인 가격 정책을 편 덕분에 몇몇 업체는 공격적인 넷북 사업을 펼쳤다. 이때 넷북 비즈니스로 성장한 대표적인 예가 에이서다. 에이서는 북미와 유럽/중동/아프리카(EMEA)에서 저가 넷북을 앞세운 공격적 전략을 편 덕에 2010년을 전후로 HP에 이어 세계 2위 PC 업체로 도약할 수 있었다. 에이서가 넷북의 출구 전략을 잘못 세우는 바람에 지난 2분기 다시 4위 업체로 내려 앉았지만, 에이서에게 넷북은 기대 이상의 몫을 해냈다.


넷북은 크롬북으로 옮긴다


인텔은 넷북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은 안하지만, 그래도 그 같은 제품군이 사라지는 것은 막고자 한다. 지금 넷북은 250불 전후에도 판매되는 확실히 값싼 제품으로 전락한 상황이긴 하나 이 같은 장치를 소비해야 할 곳은 아직 있기 때문이다. 인텔이 넷북 제품군을 발표했을 때의 지향점은 PC가 보급된 나라의 세컨드 PC와 더불어 아시아나 아프리카 등 저개발 국가에 PC를 보급해 전체적인 PC 수요를 늘리는 것이었는데 엉뚱하게도 IT가 발전한 나라에서 수요가 폭발해 버린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넷북과 거의 똑같은 폼팩터를 가진 구글 크롬북
그런데 오히려 이것을 전화위복으로 삼았는지도 모를 일이다. 인텔은 IT가 잘 발달한 나라에 맞는 변형된 넷북을 시도하고 있다. 이 지역에서 넷북 구매자들이 세컨드 PC로 쓰는 것이 아니라는 판단에 따라 그 목적성을 더 강화하기로 한 것이다. 그것이 구글 크롬북이다. 크롬 OS를 얹은 크롬북은 인터넷을 목적으로 하는 넷북의 존재 이유를 그대로 담고 있으면서도 과도한 처리 성능을 요구하지 않는 특징이 있다. 클라우드에서 작업을 처리하고 데이터를 저장하는 크롬북이야말로 처리 성능이 낮은 아톰과 매우 잘 어울리는 조합이 될 수 있다. 실제로 판매되는 구글 크롬북은 넷북과 다른 것이 거의 없다. 저장 공간과 화면 해상도만 빼면 넷북 폼팩터를 그대로 옮겨왔다고 볼 수 있다.  


여기서 흥미로운 점은 구글의 제품군에 인텔이 스스로 편입을 자처했다는 점이다. 이는 특정 제품군을 주도하며 산업을 일궈온 인텔의 스타일이 아니다. 분명 넷북을 포기한 것은 아니지만, 넷북 같은 제품군을 더 이상 주도할 뜻이 없음을 보여주는 의사 표시이기도 한 것이다. 어차피 크롬북 생태계를 이끌고 갈 구글을 통해 크롬북이 성공적으로 안착하면, 인텔은 더 이상 넷북을 두고 고민할 필요가 없어진다. 단순히 시장에 필요한 칩 공급자의 역할만 충실하면 그만이기에 저가 제품군 시장을 유지하는 데 힘을 들이지 않아도 되는 것이다. 결국 넷북을 없애는 한편으로는 아톰의 살 길을 찾는 인텔. 참 영리, 아니 영악하지 아니한가.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12 Comments

  1. 지나가다
    2011년 7월 28일
    Reply

    사실, 아톰이 인텔 전체 매출에 기여하는 바는 상당히 작습니다… 10%도 안되죠…

    그 동안 아톰과 관련된 이슈들은 이슈만 많았지 결국 그 이슈들이 매출로 연결되지는 않았다는 거지요…

    그리고 크롬북을 넷북과 같이 생각하면 안됩니다… 넷북의 경우야 지금까지 아톰 아니면 대안이 없었기 때문에 아톰이 거의 전부를 독식하는 시장이었지만, 크롬북은 아톰이든 ARM이든 상관없는 기기이기 때문에 실제 크롬북이 활성화되면, ARM이 시장을 먹을 공산이 큽니다… 크롬북으로서는 크게 떨어지는 성능도 아니면서 가격이 훨씬 더 저렴하기 때문이지요…

    인텔이 영리해서 아톰에 대한 마케팅이 그런 것이 아니라 아톰이 ARM을 너무 늦게 따라가고 있습니다… 실제 인텔이 생각하는 것만큼 아톰의 성능(파워, 가격 모두를 포함한)이 안되는 거지요… 그래서 조용한 겁니다…

    • 칫솔
      2011년 7월 28일
      Reply

      어느 기업이든 매출의 10%를 상당히 작다고 말하긴 어렵습니다. 이 경우는 매출보다는 낮은 세트 단가에 따른 이익이 적기 때문이라고 해야겠지요.

      그리고 크롬북은 사실상 인텔의 세트를 쓸 수 밖에 없도록 협력 구조가 갖춰진 있는 상황입니다. arm의 저전력 성능이나 가격적인 이점을 따라가지 못해서 크롬북을 하는 것이 아니라 인텔과 구글의 전략적 합의로 진행되는 제품군입니다. 구글과 인텔이 크롬북에 관한 보도자료를 함께 낸 이유를 보시면 이해가 되실 것입니다. 고맙습니다.

      http://newsroom.intel.com/community/intel_newsroom/blog/tags/chromebook

  2. rushtenm
    2011년 7월 28일
    Reply

    대당 단가가 떨어질 수 밖에 없는 아톰을 참 효과적으로 죽이는군요…

    • 칫솔
      2011년 7월 28일
      Reply

      아톰을 죽인다기보다는 넷북만 죽이는 것이지요. 아톰 마케팅 비용을 지출하지 않는 대신 단가는 낮게 유지하고 그 시장을 구글 크롬북이 대신 이끌도록 하는 게 더 효과적일테니까요. 성공할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
      (아, 아톰이 넷북만을 위한 프로세서는 아닙니다. 가전, 임베디드용으로도 내놓고 있거든요.)

  3. 2011년 7월 29일
    Reply

    intel 입장에서는 로컬컴퓨팅이 가능한 넷북보다 크롬북이 성장해주는게 PC 제품군 운영상 훨씬 유리해서 좋겠네요. 노트북 시장과 더 뚜렷하게 구분시킬수 있을테니까요
    그런데 그런 바램만큼 크롬북이 해줄지 모르겠습니다.^^

    • 칫솔
      2011년 7월 29일
      Reply

      그렇죠. 크롬북이 해줄지는 정말 미지수.. ㅠ.ㅠ

  4. 2011년 7월 29일
    Reply

    그럴거면 쓸만한 미니 노트북에 쓰일 물건을 좀 줘여줫으면 하는대말이죠.. 아톰으로도 배터리시간은 한계치인..(하루는 가줘야죠 하루는…)

    • 칫솔
      2011년 7월 29일
      Reply

      그와 관련한 이야기는 며칠 뒤에 해드리지요. ^^

  5. 2011년 7월 30일
    Reply

    계륵이군요 ㅋ
    그래도 x86을 위한 저전력 플랫폼은 꾸준히 내어주면 좋겠어요
    성능은 센트리노 1기가 정도 급으로 안정적으로 내주면서 아톰정도의 저전력으로 말이죠 ㅋ

    • 칫솔
      2011년 8월 1일
      Reply

      그 플랫폼은 꾸준히 나올 겁니다. 단지 제품군만 축소될 뿐이지요. ^^

  6. 2011년 8월 7일
    Reply

    크롬북에 인텔이 선수를 친건, 모바일 환경에서 계속 입지가 줄고 있는 상황에서 크롬북에 내새울 선수는 아톰밖에 없기 떄문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스마트폰에서 엄청 고전했는데, 패드와 클라우드OS의 넷북마저 모바일프로세서를 만든 업체들에게 자리를 빼앗길걸 두려워한것이 인텔답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게 만든건 아닌지..

    • 칫솔
      2011년 8월 7일
      Reply

      말씀대로 그 분야에 넣을 수 있는 제품군은 아톰 밖에 없으니까요. 스마트폰에서는 고전했지만, 반대로 모바일 PC에서는 강점을 보인 만큼 위태롭기보다 유리한 고지라는 표현이 맞지 않을까 합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