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선 이의 전화 받으라는 터치링, 누구에게 필요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 누군가와 연락을 주고 받을 수 있는 경로는 많습니다. 전화나 문자, 인터넷, 메신저, e-메일, SNS 서비스 등 정말 다양하죠. 제가 운영하고 있는 블로그의 댓글이나 트랙백도 포함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러한 것들의 공통점은 어떤 식으로든 지인들의 연락처를 알고 있거나 또는 특정 서비스가 연락을 주고 받을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춘 것들입니다. 여기에는 서로가 어떤 형태로라도 서도 소통하자는 암묵적인 약속을 한 터라 이에 대한 거부감이 없다는 전제가 깔려 있습니다.


그런데 조금은 희한한 서비스가 하나 나왔습니다. 연락처를 모르는 누군가가 내게 전화를 걸 수 있는 ‘터치링'(touchring)이라는 서비스입니다. 제 전화번호나 e-메일, SNS 서비스 등을 공개하지 않아도 제게 전화를 걸거나 문자를 보낼 수 있는 서비스지요. 제 블로그의 오른쪽 하단을 보시면 검정 테두리의 위젯이 하나 보일 겁니다. 이것이 터치링 위젯인데, 위젯 아이콘을 눌러보면 제게 전화를 걸거나 문자를 보낼 수 있거니와 이 위젯을 다른 사람이 퍼뜨릴 수도 있습니다. 더구나 그 전화요금도 전화를 거는 사람이 아닌, 받는 사람의 부담입니다. 제게 전화를 걸면 제가 전화 요금을 내는 것이죠. 전화를 건 사람이 아닌 받는 사람이 돈을 내는 서비스라니! 뜯어보면 뜯어볼 수록 이상하고 또 이상할 수밖에 없어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터치링을 만든 이들은 이를 음성을 결합한 소셜 웹 서비스라고 부릅니다.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등 수많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서 문자 대신 음성을 통한 소통을 하기 위해서 만든 서비스이기에 그렇게 정의했습니다. 이렇게 말하니까 이해가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간단하게 줄이면 누군가의 전화번호를 몰라도 인터넷을 통해 터치링 위젯을 달고 있는 그 사람의 휴대폰 또는 일반 전화로 통화할 수 있는 서비스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다만 블로그를 비롯한 각종 SNS에 전화를 받을 수 있는 터치링 링크를 내보내 이를 통해 통화를 유도하고, 굳이 휴대 전화가 아니라 마이크가 달린 노트북이나 PC에서 모르는 상대의 휴대폰에 전화를 걸 수 있는 서비스인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서비스의 의도는 좋아 보입니다. 내 연락처를 몰라도 누군가와 통화를 하고 싶다는 이들에게 이보다 좋은 수단은 없습니다. 중요한 것은 내 전화번호는 공개하지 않아도 자기 휴대폰이나 일반 전화를 이용해 음성으로 대화를 나눌 수 있기 때문이죠. 아마도 소셜 네트워크 안에서 다른 이들에게 서비스나 홍보를 하고 있는 기업이나 1인 창업자 등에게 이 서비스는 안성맞춤일 겁니다. 이들이 관계를 맺고 있는 이들의 요청을 더 빠르게 처리할 수 있도록 이 같은 음성 서비스가 필요할 수도 있거든요. 이들은 고객을 만족시키기 위해 충분히 전화 요금 정도는 충분히 내줄 수 있는 여력도 있습니다. 터치링을 달아야 할 이유도 충분해 보이고 재정적 능력을 따져봐도 매력적인 상품이 될 것입니다.


하지만 제한적인 소통을 바라는 이들에게 이 서비스는 어려운 문제를 안고 있습니다. 터치링이 타겟으로 삼고 있는 다수의 소셜 서비스 이용자들이 모르는 상대로부터 전화를 받기 위해 터치링을 자신이 쓰고 있는 서비스와 연동할 이유가 있느냐는 점입니다. 이는 기술적인 문제가 아니라 마음의 문제 입니다. 터치링의 설치는 매우 쉽고 기술적인 문제는 보완해갈 수 있지만, 블로그나 트위터, 페이스북 이용자들이 터치링을 달고서 익명의 전화를 받을 마음이 없다면 서비스에 대한 관심은 지속되기 어려워 보입니다. 아마 이런 이들에게 터치링은 아무런 소용이 없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페이스북처럼 조금 폐쇄적이면서 긴밀한 관계의 소셜 네트워크 친구들과 통화하도록 제한할 수 있지만, 저는 오히려 이 서비스가 소셜 네트워크에서 나아가 그냥 전체 웹 생태계를 겨냥했다면 어땠을까 싶습니다. 이 서비스가 오픈 마켓이나 인터넷 쇼핑몰 등 상업적인 웹서비스들에게는 매우 쓸모 있어 보이기 때문이지요. 소셜 네트워크 안에서 굳이 관계를 맺지 않아도 일시적인 소통을 해야 할 때 이처럼 쉬운 시스템은 없어 보입니다. 플래시나 별도의 프로그램을 설치할 필요도 없고, 그저 버튼 한번만 눌러주면 되기에 철저하게 전화를 거는 사람들을 위해 서비스를 하겠다는 마음만 있다면 터치링은 이들에게 가장 좋은 수단이 되어줄 것은 분명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도 터치링이 뭔가 싶어 달았지만, 곧 내릴 생각입니다. 서비스 정신이 부족한 제가 쓰기에는 터치링이 잘 맞지 않는 점도 있고, 블로그의 댓글이나 트위터, 페이스북으로도 충분히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다만 제가 터치링을 쓰지 않을 상황이라는 것일 뿐, 그렇다고 모두가 필요 없다는 생각은 하지 않습니다. 이러한 서비스를 쓸만한 이들은 분명히 있고 그들에게 멋진 환영을 받을 것이라 믿습니다. 부디 터치링이 음성을 통한 소셜 서비스의 숨겨진 가치를 찾아내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덧붙임 #


1. 터치링을 쓰지는 않아도 건의할 것이 있는데요. 터치링으로 전화를 걸면 제 휴대폰에는 터치링 전화번호가 뜨는데, 누가 전화를 거는지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전화번호가 아니더라도 IP 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야 스팸이나 악성 통화를 차단할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이왕이면 해당 연락처로부터 받은 통계치도 나왔으면 좋겠군요


2. 터치링으로 문자를 보내면 문자를 보낸 이의 전화번호가 바로 뜨더군요. 터치링을 이용하는 것은 개인 전화번호를 노출하지 않는 이유도 있는데, 곧바로 회신을 하면 전화번호를 노출할 수밖에 없게 되니 터치링 서비스를 거쳐서 가는 방법으로 이를 보완했으면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모바일 버전이 나온다면 좀더 많은 이들이 서비스를 즐길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4. 혹시나 이왕 터치링 서비를 써보고 싶은 분들 중에 솔직히 떡밥이 부족하다 싶다 생각된다면 아이폰4가 걸려 있는 이벤트를 감안하시고 서비스를 이용해 보세요. ^^ http://blog.touchring.com/kor/41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13 Comments

  1. 2010년 8월 6일
    Reply

    터치링은 세계 최초로 플래시 기반의 음성 커뮤니케이션을 제공하는 소셜 보이스(Social Voice) 서비스입니다. 특정 웹브라우져에 상관없이 전화번호를 노출하지 않고, 또 별도의 프로그램을 설치하지 않고도 음성통화, 문자가 가능한 아주 유용한 서비스입니다.최근 급증하고 있는 SNS 서비스(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등)와 연동으로 효율적인 온라인 커뮤니케이션 수단을 모두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런 터치링의 유용한 서비스를 잘 전달하고 또 많은 조…

  2. 2010년 8월 6일
    Reply

    음… 독특한 서비스이네요.
    근데 전 별로 사용하지 않을거 같습니다. 아는 사람 전화도 받기 싫어 하는놈인데 모르는 사람의 전화를 어떻게 받을지… ㅜ.ㅜ

    • 칫솔
      2010년 8월 9일
      Reply

      모르는 사람 전화번호를 받아야 할 분들도 있기는 하겠지만, 대부분이 그렇지 않을 것 같아요~ ㅜ.ㅜ

  3. raptor
    2010년 8월 6일
    Reply

    확실히 일반 개인사용자가 쓸일은 없어 보이네요. 과연 성공할지..

    • 칫솔
      2010년 8월 9일
      Reply

      성공에 대한 욕구보다는 가능성을 먼저 찾으려는 것 같습니다. 개인 사용자들 중에서 과연 얼마나 쓰게 될지…

  4. dylanseo1995
    2010년 8월 6일
    Reply

    SNS에다가 확장앱에다 스카이프,070 나온시대에 오히려 저게 일찍 나옸다면 모를까나…. 기업같은데서는 쓰기 좋겠군요, 받는사람이 돈을내니

    • 칫솔
      2010년 8월 9일
      Reply

      일단 기업 쪽에서는 쓰기에는 좋을 듯 하더군요. 태블릿 시대에는 더 유용해지지 않을까 싶어요~ ^^

  5. 2010년 8월 9일
    Reply

    문자, 사진, 동영상 등 인터넷을 타고 흐르는 누리꾼들의 대화는 시간에 따라 트렌드에 따라 형태와 스타일을 바꿔가며 계속되고 있다. 하지만 그렇게 다양한 표현 방법 중에서도 유난히 우리나라에서 힘을 내지 못하는 방법이 있으니 모르긴해도 음성 등 소리를 이용한 커뮤니케이션이 아닐까 한다. SAMSUNG | NX1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4sec | F/4.3 | 0.00 EV | 29.0mm | ISO-120 휴대전..

  6. * TNM 파트너 블로거인 버섯돌이님(http://mushman.co.kr)이 사고(?)를 치셨군요! 아무래도 지인이 다니는 회사의 서비스이다보니 객관적이지 않을 수 있겠습니다. 감안해주세요. ^^실시간 웹 트렌드는 이미 이 바닥 사람들에게는 익숙한 말이 되었다. 새로운 소식을 정리하고 말고 할 시간을 두지 않는다. 사람들이 떠들고 생각하고 말하는 순간 웹은 이 내용을 거대한 데이터베이스에 고스란히 담고 이 것들을 실시간으로 원하는 사람에게 전달하…

  7. 2010년 8월 10일
    Reply

    저도 이 서비스를보고 기업에서 쓰기 좋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지금의 SNS가 좀 더 세분화/전문화 되면 커뮤니케이션 도구로 유용할 듯 합니다.

    • 칫솔
      2010년 8월 10일
      Reply

      네. 기업 쪽에서는 쓰기에는 아주 좋은 도구가 될 것 같습니다. ^^

  8. 궁금
    2010년 8월 26일
    Reply

    이걸로 전화를 걸면 나중에 다시 제 핸드폰으로 전화가 오는건가요? 이해가 잘안되서요..;;

    • 칫솔
      2010년 8월 26일
      Reply

      나중이 아니고요. 통화 버튼을 누르면 그 위젯을 달고 있는 사람의 휴대폰으로 곧바로 전화가 연결됩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