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비교하는 HP 미니 1000 VS 미니 2133

사용자 삽입 이미지아톰 기반의 첫 HP 넷북(미니 노트북)으로 이제 막 분위기를 타려던 HP 미니 1000의 적은 내부에 있었나 봅니다. HP 미니 2140의 깜짝 등장 소식 때문이지요. 미니 2133에 아톰을 얹은 미니 2140은 벌써부터 2133의 가치를 높게 평가했던 많은 이들의 지지를 받고 있는데요. 하지만 미니 1000도 근사한 제품입니다. 2133이나 2140과 다른 재질, 다른 틀을 썼지만, 상판에 새긴 독특한 회오리 문양처럼 그에 맞는 멋을 가진 제품이니까요.

그러면 미니 1000과 2140은 겉으로는 어떻게 다를까요? 미니 2140이 미니 2133의 틀을 유지하고 있으므로 종전 미니 2133과 미니 1000을 놓고 보면 간접 비교를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다만 LCD의 형태와 해상도가 달라 화면 부분만은 지금 비교가 어렵겠네요. HP 미니 2140을 미리 보는 차원에서 HP 미니 2133과 미니 1000의 외형적 차이를 함께 보시죠. (왼쪽이 미니 2133, 오른쪽이 미니 1000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화면 부분의 비교가 어렵긴 하지만 오른쪽 HP 1000의 LCD를 왼쪽 2133에 적용했다고 상상하면 될 것이다. 2140은 미니 1000과 달리 16:9 비율 화면을 쓰는 만큼 세로폭이 약간 줄고 가로가 약간 길어질 듯하다. 그나저나 2140은 2133의 화면 양옆에 있던 스피커를 어디에 넣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키보드 부분. 키보드의 구성과 크기는 둘다 어긋남이 없다. 손을 올려 놓는 팜레스트 부분은 미니 1000이 더 두꺼워서 본체 위에 손을 얹고 키를 두드릴 때 좀더 편하다. 미니 2133의 터치패드가 팜레스트와 거의 수평이지만, 미니 1000은 약간 오목한 형태로 들어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2133의 LED는 하드디스크의 작동 상태를 알려주는 LED가 하나 뿐인데, HP 미니 1000은 전원 케이블을 연결했을 때 상태를 알려주는 LED가 추가됐다. 스위치의 형태는 같고 전원 스위치의 위치만 달라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상판 기울기의 차이. HP 미니 1000의 약점 중 하나는 상판이 뒤로 덜 젖혀져서 높은 곳에서 아래로 화면을 내려다 볼 때 답답하다. 이를 테면 허벅지 위에 올려 놓고 다룰 때 화면을 정면으로 볼 수 없는 것처럼 말이다. 미니 2133은 미니 1000보다 좀더 뒤로 넘어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본체 부분의 두께는 미니 1000이 얇다. 2133이나 2140에 비해 구성 요소들이 많이 빠진 게 영향을 미친 듯 보인다. 2133은 앞쪽이 낮고 뒤쪽이 높은 형태라 좀더 자연스럽게 키보드를 두드릴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본체 왼쪽. HP 미니 1000는 미니 DV와 (통합형)오디오 입출력, 랜, USB 단자를 갖췄고, 2133은 D-Sub와 eSATA를 겸한 USB 단자, (분리형)오디오 입출력 단자를 갖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미니 1000과 2133의 오른쪽에 각각 다른 특징이 한가지씩 있다. 미니 1000은 USB 단자와 SD 카드 리더, 그리고 HP 미니 모바일 드라이브라는 외장형 플래시 메모리 저장장치를 위한 단자를 넣었다. 2133은 SD 카드 리더와 USB 단자, 랜 단자 외에도 익스프레스 54카드 슬롯이 있어 익스프레스 카드 형태로 나오는 외장형 SSD나 그밖의 확장 장치를 연결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여기까지. 두 제품을 비교하는 데 도움이 되었는지 모르겠네요. 2140의 LCD 부분을 제외하면 거의 대부분이 2133과 비슷한 형태라 미리 미니 2140과 미니 1000을 비교하는 데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 여겨집니다. 다만 성능은 실제 제품이 들어와야 알 수 있을 듯 싶어요.

HP 미니 2140에 대해 한 가지 덧붙이자면, HP 미니 2140 소식을 전해 드린 뒤 댓글로 가격이 참한 것 같다는 의견이 있던데요. HP 미니 1000의 시작가(399달러)보다 100달러 더 비쌉니다. 그 이유는 ‘아톰 기반 HP 미니 1000이 싼 이유는…‘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재질과 목업의 차이라고 보면 될 것입니다. 그러니 우리나라에서 착한 가격을 논하기는 좀 어렵지 않을까 싶습니다만… ^^;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14 Comments

  1. 2009년 1월 8일
    Reply

    1013tu의 6cell 베터리 소식은 아직인가요? ㅋ

    • 칫솔
      2009년 1월 8일
      Reply

      아마 기본으로 6셀 붙여서 내놓는 것은 없을 것 같아요. ㅜ.ㅜ

  2. 2009년 1월 8일
    Reply

    콤보기술로 환율의 압박이 ㅋㅋ
    그러고 보니 HD급 동영상도 플레이 가능하니 일부로 해상도와 크기를 키운게 아닐까 싶긴한데 말이죠 ^^;

    • 칫솔
      2009년 1월 8일
      Reply

      아직 HD급 영상 재생에 대한 언급은 없고요. 해상도가 높으니 인터넷 작업하기는 한결 수월할거에요. ^^

    • 칫솔
      2009년 1월 8일
      Reply

      2144? 그건 2140의 후속? ㅋㅋㅋ

  3. 2009년 1월 8일
    Reply

    pci-e에서 작동하는 외장 SSD가 있나요?
    저도 비슷한걸 찾는중인데 어떤건지 모르겠습니다.

    • 칫솔
      2009년 1월 8일
      Reply

      뉴틸메카 MySSD 같은 익스프레스34형 SSD들이 있답니다. 플래시 메모리 방식과 용량에 따라 가격은 다르더라고요. ^^

  4. 2009년 1월 8일
    Reply

    역시나 칫솔님이 움직이니 비교와 이해가 쏙쏙됩니다^^.

    • 칫솔
      2009년 1월 8일
      Reply

      과찬이세용… ^^

    • 칫솔
      2009년 1월 8일
      Reply

      그놈의 환율. 동감~ ^^

  5. 2009년 3월 6일
    Reply

    미니노트북, 넷북(NetBook), 와이브로를
    내 손안에. 지금 신청하세요
    ☞ 신청하기

  6. [세계 최대 IT/가전 포털 CNET에서 발표한 2009년 최고의 가전기기] 삼성전자, 엘지, HP,소니 등 여러 노트북 업계 관계자들은 이구동성으로 “PC 시장이 전반적으로 침체된 가운데 넷북 시장의 성장세가 두드러지고 있다”라는 예측을 하고 있습니다. 올 한해 넷북의 성장세가 무서울 것이라는 것이죠. 시장을 한번 들여다 보죠. 작년 한해 국내 노트북의 한해 판매량은 173만대였습니다. 이 중 10%를 넷북이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올해 넷북의 파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