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멈추지 않는 MS 서피스 게이트

나는 서피스북의 만듦새를 극찬해 왔습니다. 노트북을 만드는 PC 제조사들의 모범이 될만한, 매우 훌륭한 만듦새라는 것을 항상 강조해왔지요. 하지만 이 제품의 리뷰를 아직 끝내지 못하는 한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결코 단순하지 않은 벌레들 때문이지요. 그리고 폴 써롯(Paul Thurrott)은 칼럼을 통해 이를 ‘서피스 게이트’라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서피스 게이트라 부르는 것은 결코 단순한 게 아닙니다. 단 한 가지의 증상을 두고 말하는 게 아니기 때문이지요. 서피스북이나 서피스 프로4의 수많은 버그를 일일이 나열할 수 없어 서피스 게이트로 지칭하기로 했습니다. 서피스 게이트에 포함되는 여러 문제점 중에 글쓴이도 경험한 것들이 제법 됩니다. 몇 가지만 이야기해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서피스북은 본체인 화면부와 도킹 장치인 키보드를 분리할 수 있는 제품입니다. 하지만 그 둘은 가끔씩 잘 분리되지 않습니다. 키보드의 분리 버튼을 누르거나 분리를 위한 트레이 아이콘을 눌렀을 때 빨간 경고문과 함께 분리하지 못했다는 메시지가 뜨곤 합니다. 원래 녹색 바탕에 분리해도 좋다는 메시지가 떠야 정상이지요. 희한하게도 이 경고문이 뜬 뒤 화면부를 힘주어 뽑아 올리면 두 개의 고정쇠 중 하나만 잠금이 풀려 있거나 둘 다 풀려 있기도 합니다. 그냥 오류는 아닌 것이지요.

가장 심각한 것은 그래픽 드라이버 충돌입니다. 서로 못 잡아 먹어 안달인 인텔과 엔비디아의 그래픽 칩셋을 함께 담아서 생긴 일이 아닙니다. 기본 인텔 그래픽만 써도 충돌이 잦습니다. 그런데 이것이 일상의 작업에 미치는 영향 때문에 짜증 납니다. 나는 MS 워드 대신 워드 패드를 이용해 문서를 작성해 왔는데, 하필 이 오류가 워드 패드를 쓸 때 자주 일어납니다. 워드 패드로 문서를 작성하다 보면 드라이버 충돌이 일어나고, 그 순간 서피스북은 잠시 동안 정신을 잃고 멍한 상태가 됩니다. 이 상태가 되었을 땐 절대로 손을 대지 말고 차분히 기다려야 합니다. 드라이버를 원래대로 복구한 뒤 다시 정상 작동할 때까지 기다려야 하는 것이지요. 하지만 계속 워드 패드를 쓰면 또 충돌과 복원을 반복합니다. 윈도 기본 프로그램인 워드 패드가 그래픽 충돌을 일으키는 이런 말도 안되는 일이 서피스북에서 일어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전 모드, 최대 절전 모드도 불안정했습니다. 덮개를 닫으면 절전 모드로 작동하도록 설정한 채 서피스북을 가방에 넣고 한참 뒤에 꺼내보니 마치 난방기구처럼 온몸이 후끈후끈 뜨겁게 달아올라 있더군요. 요즘 한반도를 덮친 시베리아 한파도 이겨낼 수 있는 비기를 담았을 줄은 몰랐습니다. 최대 절전 모드로 들어간 뒤 원래 대로 복원하지 못하는 증상과 아울러 배터리를 소비합니다. 최대 절전 모드에서 배터리 소비량은 극소량이어야 하지만, 최대 절전 모드라는 의미가 없을 만큼 배터리를 야금야금 축내는 꼴을 두고 보기 어려운 상황이었지요.

이에 대해 마이크로소프트가 아주 확실한 조치를 내놓은 적은 없습니다. 단지 펌웨어와 윈도 업데이트를 통해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을 계속 수정해가고 있을 뿐. 지난 1월 27일에 공개된 펌웨어는 최대 절전 모드에서 배터리를 소비하는 문제와 탈착 안정성을 높였고 내장 그래픽 드라이버와 엔비디아 그래픽 드라이버를 모두 업데이트 했는데, 최대 절전 모드 문제를 제외하면 대부분의 문제는 여전히 계속되고 있는 중이지요.

중요한 점은 이 문제들이 언제 해결될지는 알 수 없다는 것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입장에서는 아주 조용히 해결하고 싶을 테지만, 이미 서피스북이나 서피스 프로4를 쓰는 이들에게는 그리 오래되지 않았음에도 해묵은 숙제처럼 해결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계속 요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지요. 이 문제가 어느 정도 해결되기 전까지 서피스북 리뷰는 진행되긴 힘들 듯합니다. 만듦새에 10점을 줘도 서피스 게이트가 갉아먹을 점수가 -10점이면 무슨 의미가 있겠습니까.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Be First to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