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액션캠 AS100V, 기본기는 천천히, 화질 먼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니가 캠코더 분야에선 매우 높은 점유율을 자랑하며 수많은 역사를 써왔지만, 액션캠 시장에 출사표를 낸 것은 2년 밖에 지나지 않았다. 액션캠은 야외에서 운동이나 레포츠 등 다채로운 활동을 즐기는 이들이 몸이나 장비에 부착하고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도록 만든 초소형 캠코더로 이 시장은 고프로를 비롯해 다른 액션캠이 주도하는 상황이었다. 

2012년 도전자의 입장으로 액션캠 시장에 발을 디딘 소니는 그 동안 두 개의 액션캠을 출시했다. 따지고 보면 1년에 하나씩 내놓은 셈이다. 하지만 크기를 비롯해 녹화 시간과 변수가 많은 야외 환경에 대한 적응력, 액세서리 등 액션캠에 요구되는 기본기에 있어서 경쟁 제품을 압도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이렇게 제품 출시에서도 순발력 있게 대응하지 못하는 모습은 액션캠 시장에 대한 의지가 있는지조차 의문을 갖게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소니 코리아가 어제 소공동 웨스틴조선 호텔 오키드룸에서 발표한 액션캠 AS100V는 조금 다르게 보인다. 이제야 소니가 경쟁 액션캠과 다른 방향성을 갖기 시작했다는 의미다. 물론 여전히 액션캠을 구성하는 여러 환경과 기본기에선 모자람이 있지만, 그것을 소니가 갖고 있는 강점과 치환하려고 시도했다. 앞선 두 제품이 기존 액션캠의 평범한 추적자라면 AS100V는 화질을 앞세워 홀로서기를 시작하는 고성능 제품처럼 보인다.

소니는 이번 AS100V를 가장 뛰어난 화질과 사용자에게 최적화된 인터페이스와 편의성, 즐겁고 손쉬운 감상 및 편집 그리고 디자인 등 4가지 조건에 맞춰 설계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가운데 다른 액션캠과 차별화가 가능하다고 느껴진 부분은 화질이다. 화질을 개선하기 위한 소니 캠코더의 하드웨어 기술을 녹인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소니 카메라나 캠코더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짜이즈 렌즈, 비욘즈 X 프로세서, 1천350만 화소 엑스모어 R 이미지 센서를 이 작은 몸뚱이에 잘 우겨 넣었다. 이와 더불어 고가 4K 캠코더에 쓰는 초당 50Mb의 대역폭을 가진 XAVC S 영상 포맷을 섞어 화질 손상을 최소화했다. 이날 발표에서도 종전 액션캠과 소니 AS100V로 찍는 영상의 비교를 통해 어떤 부분에서 더 나은 화질인가를 집중적으로 소개했다. 소니는 시연 연상을 통해 소니 캠코더의 부품과 영상 기술의 조합으로 밝은 곳과 어두운 부분을 함께 찍은 영상에서 어두운 부분의 계조를 살리고 어두운 밤에 촬영할 때도 노이즈를 억제한다고 설명했다.

손떨림 방지는 종전 액션캠보다 훨씬 강력한 기능이다. 손떨림 방지 기능을 켜면 화각이 120도로 줄어드는 단점이 있지만, 산악 자전거를 탈 때처럼 흔들림이 심할 수밖에 없는 곳에서도 크게 흔들리지 않는 영상을 얻을 수 있다. 하지만 이날 손떨림 방지를 켜고 찍은 영상을 보니 흔들림이 줄어드는 데 따르는 이점은 분명이 있지만, 상대적으로 역동성이 떨어지는 단점도 드러나 손떨림 방지를 무조건 써야 한다고 말하긴 어렵다. 초당 120장 또는 240장을 찍는 고속 촬영을 할 수 있지만, 이때 해상도는 720P 이하로 떨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이러한 하드웨어 특징과 별도로 선명한 색상(VIVID)과 별개로 전문가 색상(Neutral)을 추가해 좀더 자연스러운 색을 녹화할 수 있고, 여러 카메라도 찍은 영상을 편집할 때 촬영 시간에 맞춰 동기화하는 타임코드도 지원한다. 다른 소니 캠코더와 마찬가지로 플레이메모리즈 홈을 이용해 촬영한 영상들을 쉽게 편집할 수 있다. 

거치대나 방수 하우징 같은 액세서리는 30여가지가 나왔으나 아직 여러 환경에 맞춰 쓸만한 액세서리는 부족해 보인다. 참고로 이번 제품은 방수팩을 쓰지 않아도 일상의 물튀김 정도는 걱정 없이 쓸 수 있고, 하우징을 씌우지 않고 삼각대 어댑터를 이용해 다른 액세서리와 결합할 수도 있다. 야외 활동에는 가볍게 찍을 수 있지만, 블랙박스로 쓰고자 하는 이들에게 맞는 기능을 아직 넣지 못했다. 한번 충전으로 2시간 동안 풀HD 영상을 녹화할 수 있다는 데, 리모트 뷰파인더와 장시간 연결한 상태라면 그보다 더 빠르게 배터리를 닳을 것이라고 예상한 이들과 달리 소니 코리아는 10%정도 배터리를 더 빨리 소모한다고 설명했다. 물론 실제 테스트 결과는 지금 알려진 바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S100V의 판매가는 54만9천원. 다섯 대의 소니 액션캠을 제어할 수 있는 라이브뷰 리모트와 함께 판매하고 AS100V만 따로 팔지 않는다. 고프로3+ 블랙 에디션의 국내 판매가보다 조금 싸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Be First to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