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2014] 과한 듯해도 언젠가 만들었을 소니 QX1과 QX3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해 IFA에서 소니가 쏟아낸 꽤 재미있는 제품들 중에 QX10(DSC-QX10)과 QX100(DSC-QX100)이 있었다. 촬영 영상을 확인하는 LCD를 빼고 렌즈와 센서, 배터리와 메모리를 담고 있는 독특한 렌즈형 카메라 장르에 도전한 그 용기는 새로운 제품을 갈망하는 이들의 많은 호응을 얻었다. 물론 이 카메라에서 뺀 LCD는 응용 앱을 설치한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것으로 해결할 수 있었는데, 덕분에 스마트폰의 부족한 점을 보완하는 앱세서리로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QX10과 QX100은 카메라 뒤쪽에 붙어 있던 LCD 화면을 과감하게 제거하고 QX 카메라를 원하는 방향과 높이에 둔 채 무선 랜을 통해 전해지는 영상을 스마트폰에서 확인하며 찍고 그 데이터를 카메라와 스마트폰에 동시에 저장한다. 하지만 이러한 렌즈형 카메라의 장점은 촬영 각도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점이다. 촬영하는 이들이 생각하지도 못한 각도의 사진도 손쉽게 담아낼 수 있는 것이다. 단지 화면이 없고 스마트폰에서 제어하는 조작 방식은 일반 이용자들에게 혼란을 주는 점도 없진 않다. 또한 성능이나 품질의 불만도 전혀 없는 상황은 아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IFA에서 소니는 이런 단점을 무시한 채 제품의 생명 연장을 시도할 것이라고 믿지 않았던 이들에게 새로운 질문을 던졌다. QX1(DSC-QX1)과 QX30(DSC-QX30)이라는 이 시리즈의 새 모델을 공개한 것이다. 물론 지난해 내놨던 QX 시리즈에 비하면 충격은 덜할 지 모르지만, 작동 방식만 비슷할 뿐 제품의 컨셉은 완전히 다른 제품이다.

일단 QX30은 QX 시리즈의 성격을 버리지 않은 연장선에 있는 제품이다. 기본적으로 렌즈와 센서가 모두 하나의 경통 안에 있는 형태로는 그렇다. QX30으로 이름을 붙인 이유는 30배 망원 촬영이 가능하다는 것인데, 이러한 성능과 별개로 제품은 상대적으로 커지고 무거워졌다. 성능은 더 나아진 것은 분명해 보이는데, 커진 만듦새는 어쩐지 부담스러운 부분도 없진 않다. 하지만 이 제품에서 가장 반기는 한 가지는 줌 버튼을 경통에 달았다는 점이다. 줌 기능을 갖고 있지 않던 전작들은 스마트폰으로 모든 것을 조작해야 했던 터라 불편했지만, 이제는 한손으로 자유롭게 조작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QX30이 QX시리즈의 대를 확실하게 잇는 제품이라면 QX1은 다른 방향의 진화다. 종전 QX가 렌즈를 완전히 결합한 모델이었다면 QX1은 렌즈 교환을 할 수 있는 카메라이기 때문이다. 물론 소니 미러리스용 E-마운트 렌즈로 바꿔낄 수 있도록 내부 구성도 달라졌다. 종전 QX 시리즈와 다른 APS-C 센서를 탑재한 것. 이와 더불어 팝업 플래시까지 넣은 것도 인상적이고 캠코더에 쓰는 대형 배터리를 넣어 작동 시간도 늘렸다. QX1은 사진의 품질을 중시하면서 좀더 가벼운 카메라를 원하는 이들이나 특정한 방향에 렌즈를 거치해 놓고 사진을 찍어야 하는 이들에게 또 하나의 선택권을 제시한 셈이다.

QX시리즈가 아주 뛰어난 카메라라고 말하긴 힘들다. 단지 이처럼 다양한 형태와 성능으로 확장하며 그 선택권을 넓히고 있는 것에 초점을 맞춰 보면 소니가 어떤 방향으로 가고 있는지 이해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누가 어떤 제품을 요구할 지 모르는 환경에 미리 대비하는 것. 과거의 소니라면 생각하지 못했을 일이지만 이제는 다양한 소비자의 욕구를 고려해 누군가에겐 과할지 모르나 어차피 만들 제품을 내놓는 것을 피할 이유는 없어 보인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Be First to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