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어러블 장치가 까먹지 말아야 할 ‘웨어러블’

웨어러블 장치의 중요한 덕목
2014년의 IT 분야를 전망하는 글에서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것이 웨어러블 장치에 관한 것이다. 새 달력을 걸기도 전에 지난 해에 비해 몇 배의 더 큰 규모로 성장할 것이며 다채로운 형태의 웨어러블 장치에 대한 예상이 수도 없이 쏟아지는 것을 정말 웨어러블 장치의 세상이 열릴 것만 같은 기분이 들 정도다.


하지만 이런 시장이나 장치에 대한 여러 전망들에 동의할지 말지 그 여부를 떠나서 웨어러블 장치에 대해 고민해 볼 부분은 여전히 많다. 웨어러블 장치들이 지금 순간 갑자기 튀어나온 것이 아니라 아주 오래 전부터 연구되어 온 분야였지만, 상용화를 시도하는 시점에서 또 다른 문제들이 짚고 넘어 가야 한다.


구글 글래스와 갤럭시 기어, 퀄컴 토크, 핏빗 같은 웨어러블 장치로 분류되는 몇몇 제품을 구해서 써보니 모두 비슷한 문제를 안고 있다는 것을 알았다. 방금 소개한 웨어러블 장치들이 우리 신체의 일부에 착용해 쓰는 장치라는 점에서 이것이 무엇을 할 수 있는 것인지 기능을 먼저 따지는 것이 대부분이지만, 가장 중요한 평가는 기능을 작동할 때가 아니라 이 장치들을 두 귀에 걸었을 때와 손목 같은 부위에 착용하는 그 때에 이뤄진다.


웨어러블 장치의 중요한 덕목
추가 비용을 들여 어렵게 구글 글래스용 안경을 만들었다.
웨어러블 장치는 우리가 손에 들고 쓰는 장치는 아니다. 입는 그 어떤 장치를 의미하지만 옷처럼 입는 것을 뜻하는 것이 아니라 패션 소품처럼 쓰고 차고 붙이는 형태로 나오는 모든 장치라고 볼 수 있다. 모든 이의 취향을 맞출 수는 없지만, 그 장치를 쓰는 이용자의 감안해 더 많은 것을 고민해야 하는 것이다. 이를 테면 안경처럼 두 귀에 걸고, 시계처럼 손목에 차는 장치들은 먼저 쓰던 물건을 대체하거나 신체적인 특징을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금 나온 제품에서 그 문제를 찾는 것은 어려운 게 아니다. 구글 글래스가 웨어러블 장치의 선두주자와 같은 모양새를 띄고 있지만, 나처럼 안경을 써야 하는 이들에겐 고달프다. 안경 위에 걸칠 수도 없고, 그렇다고 구글 글래스와 함께 쓸 수 있는 안경도 나오지 않는다. 얼마 전 안경테에 꽂을 수 있는 구글 글래스 이미지가 유출되어 기대하는 이들도 있을 텐데, 이것은 일반 안경을 꽂아서 쓸 수 있는 게 아니고 당장 쓸 수도 없다. 나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남대문의 어느 안경 전문점을 찾아가 추가 비용을 들여 곡면 안경을 가공했다. 이렇게 한 뒤에야 프리즘에 표시되는 정보를 또렷하게 볼 수 있었을 뿐만 아니라, 이마에 걸쳤을 때 구글 글래스가 켜지도록 할 수 있고 윙크로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퀄컴 토크
또한 갤럭시 기어는 내게는 큰 부담이 없는 제품이다. 하지만 그것은 나와 같은 남성 이용자에게 해당하는 이야기다. 이따금씩 갤럭시 기어에 대해 궁금해하는 여성의 손목에 잠깐이나마 채워보면 역시 덩치가 크고 상대적으로 무겁게 보였고 실제 여성들도 크기와 무게를 부담스러워했다. 손목이 가는 여성에게는 더 얇고 작으면서 가벼운, 그리고 더 멋스러운 제품이 필요한 것은 분명하다. 여성에게 커 보이는 갤럭시 기어가 이 정도인데 남성에게도 큰 퀄컴 토크는 오죽하겠나.


앞서 예로 든 제품들은 웨어러블 장치로써 쓸모가 없는 것은 아니다. 모두 웨어러블 장치의 대표 제품들로 소개되고 있다. 하지만 안경을 쓰거나 손목이 가느다란 신체적인 특징에 대한 대비는 부족한 점을 드러냈다. 아무리 좋은 기능을 갖고 있고 가능성을 가진 웨어러블 장치라고 해도 그것을 착용하는 이용자의 상황에 맞추지 못하면 높은 장벽을 우두커니 지켜봐야 하는 이용자의 평가는 인색해질 수밖에 없는 것이다. 물론 웨어러블 장치들이 멋스럽지 못한 것도 비판에서 벗어나긴 힘들다. 하지만 그보다 장치를 편하게 착용할 수 있는가에 대한 고민과 최대의 해결책이 담겨 있어야만 그 다음의 평가로 나아가기 쉽다는 것을 앞서 나온 웨어러블 장치들이 보여주고 있다. 그야말로 ‘웨어러블’은 웨어러블 장치라면 절대 까먹어선 안될 가장 중요한 덕목이지만, 가장 풀기 어려운 문제인 것은 분명하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Be First to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