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수스 신제품들, 컴퓨팅의 고정관념 바꾸고 싶다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PC 시장이 더 이상 성장하지 못하고 있지만, 수요가 없는 것은 아니다. 또한 태블릿은 앞으로 몇년 동안 지속적인 성장이 예측되는 만큼 PC 업체들이 쉽사리 포기할 수 있는 시장도 아니다. 다만 PC 업체들은 기존 시장을 얼마나 유지한 채 갈지, 새로운 시장에 집중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을 안고 있고, 이제 결정의 시기에 이르고 있다.

어제 에이수스도 서울 플라자 호텔 4층에서 이런 고민을 풀고자 개발한 신제품을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We Transform’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발표한 신제품은 태블릿 겸용 제품인 두 가지 이상의 기능을 동시에 수행하는 트랜스포머북과 울트라북인 젠북, 그리고 풀HD 안드로이드 태블릿 등 모두 4가지. 흥미로운 점은 단순히 노트북이나 태블릿 등 너무 목적성이 뚜렷한 제품보다 상황에 따라 제품의 성격을 바꿀 수 있는 쪽으로 계속 시도하고 있다는 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젠북 UX301. 모든 부분에 고릴라 글래스 3를 둘러 거의 흠집이 나지 않는다.
이런 시도는 자칫 ‘변태’스럽긴 하지만 재미있는 제품이라는 평가를 받을 가능성도 매우 높다. 지난 해 스마트폰을 결합한 태블릿인 패드폰이나 덮개 앞뒤에 양면으로 화면을 넣은 노트북 ‘타이치’ 등 실험적인 제품도 따지고 보면 그런 변태스러움이 반영된 덕분에 오히려 관심의 대상이 될 수 있었다.

올해 그 변태스러움의 중심에는 트랜스포머북 트리오가 있다. 키보드 도크에 꽂아 가벼운 노트북으로 쓸 수 있고 도크에서 떼어 내 태블릿으로 쓰는 10인치 태블릿인 트랜스포머북 T100이나, 고릴라 글래스3로 칭칭 휘감아 못처럼 날카로운 것으로 긁더라도 흠집 ‘0’에 도전하는 젠북 UX301 더 쉽고 대중적으로 보이는 것은 분명하지만, 이들을 제치고 관심이 가는 것은 트랜스포머북 트리오일 수밖에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트랜스포머북 트리오. 화면을 떼면 안드로이드 태블릿으로 작동하고 키보드 도크는 데스크톱 PC가 된다. 둘을 붙이면 노트북처럼 쓸 수 있다.
지난 컴퓨텍스에서 처음 공개된 트랜스포머북 트리오는 분명 어려운 제품은 아니다. 이 제품도 키보드 도크에 화면을 꽂으면 노트북이 되고 화면을 떼면 태블릿이 된다. 그런데 여기서 끝나면 변태스럽다고 할 수 없다. 트랜스포머북 트리오는 화면을 뗐을 때 안드로이드 태블릿이 되고 키보드 도크는 그 자체가 PC로써 작동한다. 보통 태블릿 부분을 떼면 키보드 도크는 작동하지 않지만, 트랜스포머북 트리오는 둘 다 작동한다.

트랜스포머북 트리오의 키보드 도크는 코어 i5 또는 i7 프로세서를 포함한 노트북 부품이 들어 있고, 화면부에는 아톰 프로세서를 포함한 태블릿 부품이 들어 있다. 때문에 태블릿과 키보드 도크를 각각 낸 뒤에도 키보드 도크를 다른 모니터에 붙여 쓸 수 있고 태블릿을 꽂았을 때도 쓸 수 있다. 키보드 도크에는 윈도 8.1을, 태블릿에는 안드로이드를 얹어 두 운영체제의 응용 프로그램을 모두 활용할 수 있는데다, 키보드 도크에 태블릿을 꽂은 상태에서 하드웨어 버튼을 눌러 두 운영체제를 손쉽게 전환할 수 있다. 트랜스포머북 트리오 한 대만 있으면 노트북과 태블릿은 물론 데스크탑까지 한꺼번에 갖추는 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속 팽창하는 스마트폰 시장과 함께 태블릿도 함께 성장하고 있다. 반대로 노트북과 데스크톱은 점차 줄고 있다.
에이수스 트랜스포머북 트리오는 다른 제품에 비하면 매우 독특한 컨셉이고 관심을 더 끌만하지만, 상업적 성공은 예단하기 힘들다. 두 개의 프로세서와 운영체제를 엮어야 하는 만큼 이용자는 더 많은 비용을 지출하는 부담을 지어야 해서다. 그럼에도 에이수스가 이러한 제품을 내놓는 데에는 이 같은 실험들로 이용자의 경험을 바꾸는 데 기여하고 싶은 모양이다. 이날 발표를 맡는 에이수스 코리아 곽문영 팀장은 “오늘 소개한 제품들이 얼마나 팔릴 것이냐는 것보다 이용자의 경험이 바뀌고 시장의 모습이 달라지면 이런 제품의 가치를 알아보게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는데, 지난 2년 에이수스의 움직임을 보면 이 말이 어느 정도 설득력이 있는 말처럼 들린다.

물론 단순히 제품의 수준이나 기능만으로 제조사의 바람이 이뤄질 수 없는 것이 현실이다. 그렇더라도 꾸준하게 새로운 기술의 가능성을 제시하는 노력, 특히 국내 PC 제조사에게 발견하기 힘든 이런 노력에 대해선 지지를 보내야 마땅하나 오래된 컴퓨팅의 고정 관념을 바꿀 만한 파괴력에 대해선 여전히 의문이다. 아직은 경험을 바꾸는 것보다 기존 경헙의 어떻게든 유지시키는 쪽에 가까운 제품으로 보여서다. 그래도 이러한 제품을 내놓다 보면 언젠가 혁신적 파괴가 가능한 제품도 내놓을 거라는 기대는 가져볼 만한 게 아닐지… 그 때에 가면 에이수스의 이 신제품들에 대한 평가도 또 달라지지 않을까?

덧붙임 #

1. 이번에 발표된 모든 제품은 인텔 프로세서가 탑재됐다. 심지어 안드로이드 태블릿까지도. 에이수스가 10인치급 태블릿과 노트북에서 전격적으로 ARM을 배제하고 인텔 프로세서만 채택한 것이 어떤 나타날지 모르지만, 인텔이 에이수스를 비롯해 기존 PC 업체들과 함께 시장 회복에 나설 것인지 지켜봐야 할 듯하다.

2. 트랜스포머북 트리오의 국내 출시는 2014년 1월이 될 듯하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Be First to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