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P, 올인원 PC에 올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트북이 데스크탑 시장을 추월했어도, 데스크탑 PC는 느리지만 여전히 성장을 멈추지는 않고 있습니다. 그 데스크탑 시장 안에서도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는 제품군이 올인원 PC지요. 올인원 PC는 본체와 모니터를 일체화한 제품을 의미하지요. 이러한 올인원 제품 시장은 2015년까지 2000만 대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는 게 IDC의 예측인데, 이는 해마다 20%씩 성장하는 시장이라는 것입니다.


이에 PC 기업들이 최근 올인원 PC를 내놓는 속도가 점점 빨라지고 있는데요. 일찌감치 터치형 올인원 PC를 내놨던 HP도 예외는 아닙니다. 한국HP가 오늘(7월 7일) 여의도 HP 사옥에서 기자 간담회를 통해 23인치 풀HD 올인원 PC ‘터치스마트 610-1000kr’을 공개하면서 올인원 PC 시장에 대한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는데, 조금 다른 방향으로 접근이 눈에 띕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인원 PC의 성장률은 다른 PC보다 높을 것으로 전망
HP 터치스마트 610은 60도로 눕힐 수 있고, IPS 패널과 멀티미디어 기능을 강화하는 등 종전 제품보다는 한층 나아진 기능을 갖고 있지만, 기본적으로 올인원 PC라는 점에서 종전에 나온 올인원 PC의 장점이 바뀐 것은 아닙니다. 올인원 PC는 케이블 연결이 거의 없어 설치가 쉽고, 적은 공간을 차지하는 데다 가까운 곳에는 이동하기 편한 것이 장점이죠. 비록 업그레이드가 쉽지 않은 단점은 있을 수 있지만, 업그레이드에 대한 필요성을 강하게 느끼지 않고, 완제품 형태의 PC를 찾고 있는 요즘에는 오히려 이러한 단순함을 좋아하는 이들도 적지 않습니다.


문제는 단순한 올인원 PC가 아니라 터치 형태의 올인원 PC가 가진 차이입니다. 그냥 모니터다운 올인원이 아니라 터치의 특징을 살려야 하는 것이 관건이지요. HP가 터치형 올인원 PC에 도전한 것은 꽤 오래된 일이지만, 큰 재미를 보진 못했는데요. 여기에는 제품의 문제도 있지만, 가장 큰 문제는 소프트웨어였습니다. 올인원 제품의 문제는 터치를 했을 때의 정확한 움직임이었는데, 2년 전에 선보였던 터치스마트는 디자인에 비해 그 정확도와 반응이 매우 부실했었지요. 더 큰 문제는 이러한 터치 환경에서 움직이는 소프트웨어가 너무 적어서 터치 PC를 활용하고 싶어도 제대로 쓸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지지 못했다는 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즈 엑스퍼트의 명재형 대표가 터치 솔루션을 발표하고 있다
HP도 이러한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그동안 아이디어를 모으는 공모전도 열어보고 MS와 국내 포털, ISV 등과 다양한 협력과 마케팅 활동을 폈지만,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는 한계가 있는 것을 확인한 모양이더군요. 때문에 이번 터치스마트 600을 내놓으면서 좀더 현실적인 접근을 하기로 한 모양입니다. 기존 소비자 시장과 별개로 올인원 PC가 필요한 비즈니스 시장을 적극 뚫기로 한 것이죠.


때문에 이번 터치스마트 610을 발표하면서 이례적으로 외부 협력 업체인 위즈엑스퍼트의 명재형 대표가 직접 터치스마트에서 작동하는 소프트웨어를 시연하면서 새로운 시나리오를 보여준 것입니다. 학교나 관공서 등에서 칠판을 대신해 교육용으로 활용하거나 안내용 키오스크로 활용하거나 신문 편집을 위한 도구로 활용하는 등 실제 터치스마트 610에서 자연스럽게 구현되는 것을 보여주면서 다양한 분야에 어울리는 터치형 올인원 PC의 새로운 시나리오를 쓰겠다는 것입니다. 위즈엑스퍼트의 터치 소프트웨어가 놀라운 것은 아니지만, 그 편의성과 움직임 만큼은 윈도용 터치 소프트웨어라고 보기 힘들 만큼 매우 훌륭했습니다. 한국 HP는 이러한 써드파티 업체들이 만든 소프트웨어 솔루션이 적절한 곳에 공급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판로를 개척해 서로 상부상조할 기회를 더 많이 만들겠다고 이날 간담회에서 밝힌 것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터치스마트 올인원 PC로 5만 대 시장을 잡겠다고 말하는 온정호 한국HP PSG 부사장
그런데 현재 올인원 PC의 국내 규모는 매우 작습니다. 일본이나 호주는 올인원 PC의 판매량이 30%가 넘습니다만, 국내는 고작 5% 정도거든요. 국내 PC 시장 규모가 연간 300만 대 정도니까 15만 대 정도가 올인원 PC라는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15만 대의 시장 안에는 많은 업체들이 뛰어든 상황이어서 단순히 제품으로만 승부하기에는 한계가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HP는 올인원 PC의 판매 목표를 5만대로 잡고 있는데, 지금은 이 목표가 욕심처럼 보이는 것도 무리는 아닙니다. 그렇다고 가능성이 없다는 말도 하긴 어렵습니다. 적어도 위즈엑스퍼트가 보여준 것과 같은 소프트웨어를 필요한 곳에 적절하게 공급해 어디에서나 HP 터치스마트 610이 보이게만 한다면 5만 대의 목표는 이루지 못하더라도 의미있는 결과는 내게 되지 않을까요? 그때라면 올인원 PC를 바라보는 시각도 많이 바뀌어 있으리라 봅니다만…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2 Comments

  1. 마르스
    2011년 7월 14일
    Reply

    뉴스를 보니 한국 hp 실적이 별로라던데… 그래서 올인원을 하나요?

    • 칫솔
      2011년 7월 15일
      Reply

      그렇진 않고요. 시장 성장성을 보고 추진을 하는 것이겠지요.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