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와 삼성, ‘120’ 넷북 대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 N120,
우연이겠죠? ‘120’이라는 모델명을 사진 서로 다른 넷북이 나타난 것이… 그것도 라이벌 기업의 제품이라면 더더욱 재밌는 일이 아닐까 싶군요.


그 두 주인공은 LG 엑스노트 미니 X120과 삼성 N120입니다. 숫자만 같을 뿐 동일성은 전혀 없는 제품이지요. 사실 넷북 정보를 미리 접한 이들 중에는 엑스노트 X120에 대해서 잘 알고 있으리라 여겨지지만, N120은 낯설지도 모릅니다. 그게 당연한데요. 엑스노트 미니 X120은 보도자료를 통해 공식 발표했고 판매를 시작했지만, N120은 아직 국내에 발표하지 않은 유럽형 모델입니다. N120을 유럽에 소개하던 때 삼성은 NC310만 국내에 발표했더랬지요.


X120과 N120은 넷북이지만, 컨셉과 시장이 다릅니다. X120이 X110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라면 N120은 NC10의 업그레이드판이라기보다는 지역 타겟에 맞춘 제품이라고 보는 게 맞을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 N120
‘아이스크림 넷북’이라는 애칭을 붙인 LG X120은 X110과 비교하면 꽤 준수한 스타일로 바뀌었습니다. MSI 윈드 U100을 기반의 엑스노트 미니 X110에서 나타났던 배터리, 키보드 등의 문제를 말끔히 해결했습니다. 다만 16:9 LCD를 썼기 때문에 세로 해상도가 좀 줄어들고 가로가 넓어졌지요. 작고 가벼우면서 적당한 성능에 오래가는 전형적인 넷북 컨셉으로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모든 지역에서 판매할 것으로 보입니다.


삼성 N120은 화면은 25.4cm(10인치)를 그대로 유지합니다만, 12인치 노트북에 쓰이는 키보드를 넣은 게 특징입니다. 크기를 줄이려 애쓰지 않고 오히려 늘린 것이지요. 키보드가 커진 만큼 좌우가 늘어났기 때문에 당연히 화면의 양옆 테두리도 그만큼 많이 남습니다. 이를 스피커로 채웠더군요. 커진 크기가 이동성에 영향을 미치긴 하겠지만, 키보드가 커진만큼 손이 큰 유럽인들에게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NC10과 많이 달라보이지는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 N120
두 넷북의 기본 제원은 비슷합니다. 아톰 N270(1.6GHz)에 1GB 램, 160GB 하드디스크에, USB 단자나 무선 랜, 블루투스, 멀티 카드 리더 등도 갖췄습니다. 둘다 LED 백라이트 LCD에 SRS 오디오를 포함했네요. 배터리는 10시간 안팎의 지속 시간을 갖고 있습니다. 하지만 인스턴트 온이나 다양한 소프트웨어 구성에서는 X120이 더 나아 보입니다.


‘120’이라는 공통 분모를 지닌 두 제품을 가볍게 살펴봤지만, 우리나라에서 경쟁을 하지 않는 게 아쉽네요. 적어도 우리나라에서는 그 승부를 볼 수 없겠네요. 우리나라에서는 X110과 NC10의 1라운드에 이어 2라운드는 아마도 X120과 NC310이 벌이게 될테지요. 2세대는 아니어도 1.5세대급 대결 정도로 보면 흥미로운 라운드가 전개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여기에 모델명까지 대놓고 승부를 벌였다면 더 흥미진진했을 것 같습니다. 솔직히 컨셉이 다른 두 120 넷북이 우리나라에서 붙었다면 승부는 일찍 가려질 수밖에 없었겠지만, 넷북을 통해 두 라이벌의 대리전을 보는 것만으로도 재미있지 않았을까요? ^^;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7 Comments

    • 칫솔
      2009년 4월 4일
      Reply

      이 둘의 대결은 뻔할 것 같구만요~ ^^

  1. 칫솔에 인텔이 주운 ufo 로 놀러온 사람
    2009년 4월 3일
    Reply

    엑스페리아로 글쓰는 중입니다. 저는 외국이라 통신사는 신경 안쓰거든요.근데 저렇게 평범해서는 기존 넷북쓰는 사람들이 아, 넷북을 바꾸자! 생각이 안드네요. 제 생각은 넷북은 베터리만 늘리는것보다 타블렛을 탑제하거나 dvd 드라이브 탑제, eeepc 처럼 8기가 정도 초고급 ssd를 보드에 박고, 별도로 하드 장착 옵션등을 넣어줬으면 합니다.z 시리즈 아톰에 아수스 n10처럼 하이브리드 그래픽을 탑제하면 안되나? 쩝… 넷북 쓰는 사람들 구매 요인중 하나가 ‘자신만의 독특한,언제나 휴대하는’ 목적을 위해서고 의외로 게임,엔터테인먼트 목적으로 학생들이 많이 산게 넷북이 히트 친 중요 요인일텐데 아쉽네요. 두 넷북다 돈값은 할것 같습니다. 근데 메리트는 없네요.

    • 칫솔
      2009년 4월 4일
      Reply

      오~ 엑스페리아로 입력하셨다니 멋지심다. 키보드 달린게 역시 좋죠? ^^
      아직 넷북에서 넷북으로 교체하는 이들보다는 새로 넷북을 사는 이들이 타겟을 겁니다. 근데 8GB SSD로는 아무것도 하기 어려울 거에요. 적어도 32GB도 모자랄 겁니다.
      하이브리드 그래픽은 그다지 실용성이 없습니다. 전에도 말했듯 돼지목의 진주목걸이지요.

  2. 2009년 4월 3일
    Reply

    넷북의 황금기. 경기가 어려워질수록 넷북의 인기가 커져만 가는 것 같다. 어느덧 정면으로 서브 노트북과 자웅을 겨루는 아니 어쩌면 인기와 관심도 면에서는 이미 서브 노트북을 앞서버린 넷북은 2009년에도 여러 제조사의 모델로 꾸준히 등장할 듯 하다. 특히 지난 해 국내 브랜드를 앞세워 자웅을 겨뤘던 삼성전자와 LG전자도 2009년형 넷북을 각각 출시하며 다시 한번 넷북 대전을 준비하는 모양새다. 재밌는 건 비슷한 시기에 발표된 양사의 넷북은 고만고만..

  3. 연못골
    2009년 4월 4일
    Reply

    NC10의 후속으로 나온게 NC20인데요.. 삼성전자의 모바일특화시이트에서 확인해보시기를..

    • 칫솔
      2009년 4월 7일
      Reply

      컨셉을 NC10에 맞췄다면 NC20을 후속기로 봐도 무리는 없지만, NC20은 후속기보다 별개 기종으로 보는 게 더 맞을 것 같네요.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