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업계의 가깝고도 어색한 관계, ‘윈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윈텔(WINTEL)은 마이크로소프트의 대표 운영체제인 윈도(Windows)와 개인용 PC에 쓰는 프로세서를 장악하고 있는 인텔(Intel)을 합쳐서 만쳐서 만든 아주 오래된 합성어입니다. 기업의 이름이 아니라 PC 시장을 지배하는 두 기업을 가리키는 상징적인 용어로 자주 등장하곤 했지요. 최근까지도 윈텔은 여러 매체에 단골 이야깃거리로 쓰일 정도로 질긴 생명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다만 PC 시장의 막강한 영향력을 자랑했던 경이로운 용어였던 것이 지금은 조롱거리로 전락한 차이가 있기는 합니다.


윈텔의 시작은 언제?


사실 윈텔이라는 용어가 만들어진 것은 정확하게 알려진바는 없습니다. 다만 마이크로소프트와 인텔이 PC 업계의 영향력을 발휘했던 1990년대에 만들어진 용어일 가능성이 높지만, 그마저도 확실하다고 말하긴 힘듭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윈도 1.0은 1985년에 출시되었지만, 당시 도스가 지배를 했던 시기였던데다 영향력을 발휘할만한 수준의 운영체제라고 말하기는 어려웠고, x86 진영에는 수많은 경쟁자가 있던 터여서 윈텔이란 용어가 나오기는 어려웠을 때였습니다.


아마 가장 유력한 때는 1990년에 출시된 윈도 3.0이 성공한 뒤 1992년에 출시했던 윈도 3.1 이후가 아닐까 싶습니다. 당시 MS는 사실상 인텔 아키텍처(IA)만 지원토록 했습니다. 이것이 윈도 95까지 이어지면서 32비트 PC 환경으로 옮겨가는 데 큰 역할을 했고 윈도의 대성공으로 인텔 역시 시장 점유율과 수익성 향상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윈도 3.1 출시 이후부터 윈도 98 출시 전까지 짧지만 강했던 윈도와 인텔 아키텍처의 동거는 두 기업이 PC 시장의 지배력을 확고하게 다지는 결정적인 한방으로 기억될 기간이었습니다.


말뿐인 동거


사실 짧은 기간 동안 두 기업이 협력한 결과가 좋아 윈텔이라 부르고 있는 것이지 실제로 윈텔 진영은 늘 좋았던 것은 아닙니다. 비록 1990년대 말까지 서버 진영의 공략을 위해서 MS와 인텔은 협력 관계를 유지했지만, 특성이 다른 두 기업이 영원히 두 손을 맞잡을 수는 없는 일이었습니다. 인텔은 무어의 법칙에 따라 18개월 주기로 더 나은 성능의 프로세서를 내놓는 업체였고, 마이크로소프트는 일정 기간에 상관 없이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조직이었지요. 윈도 3.1과 윈도 95를 내놨던 기간을 제외하면 마이크로소프트가 인텔 아키텍처만 전폭적으로 지원한 것은 사실상 없습니다.


1990년대 말부터 MS와 인텔의 이해 관계가 엇갈리는 일들이 들어났는데요. MS는 IA 또는 x86 외에 ARM을 비롯한 다른 프로세서에서 돌아가는 윈도 CE를 내놓았고 인텔은 MS 외에 유닉스 운영체제와 연동되도록 설계한 IA-64 프로세서들을 고가 시장에 풀기 시작한 것입니다. 사실 그 이전에도 인텔이 개발 중이던 원시 신호 처리기를 MS의 요구(보다는 압력)로 중단한 사례가 있었는데, 이것도 두 회사의 다른 시각을 드러낸 일이었지요.


이후 MS는 IA 뿐만 아니라 다양한 하드웨어 플랫폼을 지향하고 있고, 인텔 역시 MS만을 고집하지 않았습니다. AMD가 PC용 64비트 프로세서를 내놓자 윈도 XP 64비트 에디션을 즉각 내놓은 것과 반대로 인텔은 MS의 주적이었던 애플에 프로세서를 공급하는 한편으로 리눅스, 안드로이드, 미고 등 다양한 운영체제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는 점이 그러합니다. 과거 UMPC를 내놓을 때도 MS와 인텔이 삐걱거리는 모습을 보였는데, 그에 관한 이야기는 ‘UMPC, 트집잡기‘라는 글에서 확인해 보시길 바랍니다.


윈텔은 지금도 존재할까?


지금 윈텔을 ‘윈도+x86 프로세서’가 장악한 PC 시장으로 매우 폭넓게 해석하고 있는 이들도 있고, 진짜 MS와 인텔의 관계로 좁혀서 보는 이들도 있지만, 존재 여부를 따지는 게 중요한 상황은 아닐 겁니다. 저는 좁은 관계로 봅니다만, 각자 따로 길을 걷고 있어도 PC 시장의 지배력을 보면 두 기업은 여전히 견고한 상태지요. 세계 곳곳에 널려있는 90% 이상의 PC가 윈도를 쓰고 있고 80%가 넘는 PC가 인텔 프로세서로 작동하고 있으니까요. PC만큼은 여전히 두 업체의 시장 지배력을 무시하긴 힘듭니다.


하지만 이것이 윈텔의 확고한 존재감이라고 말하기는 어렵습니다. 과거 윈도가 인텔 프로세서의 판매를 늘렸고, 또한 반대의 현상을 낳으면서 업계의 영향력을 발휘한 것이 윈텔입니다. 하지만 윈도 98 이후 새로운 운영체제가 프로세서의 판매율을 높이지 못했고, 새로운 프로세서 역시 운영체제의 확산에 도움을 주지 못하는 것은 이미 PC 업계에 널리 알려진 사실입니다. 다만 이번 윈도 7과 코어 i7처럼 어느 정도 출시가 맞물리는 상황에서 PC 업계의 일시적인 마케팅 아이템으로 활용되는 일은 종종 있는데, 이는 윈텔이 더 이상 PC 업계의 이슈를 선도하는 이미지로서 남아 있지 않음을 뜻하는 것이죠.


그나마 PC 영역에서는 윈텔의 존재감이 남아 있지만, 이를 벗어나면 존재감이 거의 없습니다. 모바일이나 가전 분야에서 두 진영은 남남처럼 행동하고 있으니까요. 앞서 예를 들었던 UMPC의 공개 이후에도, 둘은 다른 시각을 드러냅니다. MS는 윈도폰 7에서 x86 프로세서의 지원을 완전히 배제했고, 이에 앞서 인텔 역시 차기 모바일 프로세서를 발표하면서 데스크탑용 윈도 운영체제는 쓸 수 없다고 밝혔지요. 눈에 보이지 않게 감정적 대립이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서로 의지하지 않고 각자의 성공을 위해 고군분투해야 하는 상황에서 PC 분야의 역사적 관계 외에 특별하면서도 긴밀한 관계는 더 이상 보기 어려울 것입니다.


윈텔(Wintel).
한 때 PC 업계의 대명사로 통했던 이 말은 이제 가깝고도 어색한 관계를 뜻하는 말일지도 모르겠네요.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22 Comments

  1. 2010년 8월 28일
    Reply

    Win-Win의 대명사처럼 쓰였는데 이제는 어색한 사이의 대명사로 바뀌겠네요. ㅎㅎ

    • 칫솔
      2010년 8월 29일
      Reply

      윈윈 관계를 유지하려면 이해가 맞아야 하는데, 시장을 장악한 이후로는 더 이상 생각을 맞춰야 할 필요가 없었나 봅니다. ^^

  2. 2010년 8월 28일
    Reply

    뭐든 영원한 건 없나 봅니다.
    잘 보고 갑니다.^^

    • 칫솔
      2010년 8월 29일
      Reply

      사랑만큼은 영원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

  3. 2010년 8월 28일
    Reply

    이런 용어가 있었네요…처음 들어봅니다.
    사실 이제 PC이외에 다른 플랫폼들이 많이 생겨나면서
    둘의 공생관계는 견고해지지 못해지는건 아닌가 생각 됩니다.

    • 칫솔
      2010년 8월 29일
      Reply

      아.. IT 분야 쪽에 있는 분들만 좀 들어봤을 용어일 겁니다~ ^^

  4. dylanseo1995
    2010년 8월 28일
    Reply

    요즘 AMD가 이제 PC시장 점유율을 상당부분차지했더군요… 다나와 같은데 보면 알겠지만

    • 칫솔
      2010년 8월 29일
      Reply

      아직 상당부분이라고 말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닙니다. ^^

    • 칫솔
      2010년 8월 29일
      Reply

      노트북쪽에서는 점유율을 20%까지 끌어올렸더군요. 확실히 분발하고 있던데요~ ^^

  5. 2010년 8월 28일
    Reply

    AMD는 스팀팩좀 먹고 약빨세워야 할텐데 너무 조용해요 ㅠ.ㅠ
    아무튼 요즘 컴퓨팅 환경을 보면 고성능 보다는 저전력으로 가다보니
    ARM이 자꾸만 뜨는데 솔찍히 ARM 기반 제품을 써보면 오래 간다라는 느낌은 딱히 안든다랄까요
    적정한 불편함을 감수하고 적정한 시간이 간다라는 느낌이 강하니 말이죠.

    • 칫솔
      2010년 8월 29일
      Reply

      모바일이라는 특성상 저전력 대비 성능을 봐야 하기 때문에 지금은 ARM의 대항마가 딱히 없는 상황이죠. 인텔은 내년에나 관련 프로세서를 선보일 것이니 내년이나 기대해봐야죠 뭐~ ^^

  6. 2010년 8월 28일
    Reply

    저는 맥으로 넘어가고 싶다는…
    하지만 서민에게는 부담스런…ㅡ.ㅜ

    • 칫솔
      2010년 8월 29일
      Reply

      현실적 장벽이 존재하는군요. ㅠ.ㅠ

  7. 2010년 8월 29일
    Reply

    확실히 이 둘 사이의 관계는 모호합니다. 어느쪽도 특별히 갑 도 을 도 아닌, 기묘한 권력관계인데, 그래도 한때는 MS가 약간 우위였다가 최근에는 인텔이 약간 더 우위에 있는 거 같습니다. 물론 윈도 빼면 그닥 서로 시너지도 안나는 관계고요. 맥과 암 이 각광받는 요즘에 와서 이 둘의 윈텔 관계도 예전같지는 못한 듯 합니다^^

    • 칫솔
      2010년 8월 29일
      Reply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기업의 우위를 논하기는 조금 어렵지 않나 싶습니다만.. 어쨌든 각자 영역에서 능력을 발휘하고 있는 것만으로 만족해야 하지 않을까 싶어요. 다만 인텔이 모바일 프로세서를 내놓은 뒤 MS가 소프트웨어적인 지원을 시작하면 그 때는 제2의 윈텔 시즌이 올 수도 있지 않을까 싶지만요. ^^;

  8. 2010년 8월 29일
    Reply

    필요에 따라 동맹이되었다가 경쟁이되었다가 이런 것이 비지니스아닐까 싶네요.

    • 칫솔
      2010년 8월 29일
      Reply

      그렇죠. 그것이 비즈니스죠~ ^^

  9. 윈텔은 존재하나 예전같지는 않다
    2010년 8월 29일
    Reply

    여전히 윈텔의 시대인건 맞는데.. 예전처럼 둘의 시너지 효과가 안 나는거 같네요
    그냥 소프트웨어시장의 강자와 하드웨어(cpu)의 강자를 일컫는 말 정도?

    마소는 모바일이라는 새로운 시장엔 적응못하고 있고,
    인텔도 AMD는 거의 밟아버렸지만 지금은 cpu도 소위 보급형도 성능이 상당하고
    기술의 중심이 VGA(GPU)로 많이 이동했고

    예전엔 새로운 윈도가 나오면 cpu수요를 키우고 , 새 cpu가 윈도 수요를 키우고 그랬는데 ..
    윈도의 혁신도 정체되었고 사람들이 큰 비용을 지불하면서 윈도7이나 64비트로 이동을 주저하구요..

    • 칫솔
      2010년 8월 29일
      Reply

      명목상 존재한다고 봐야겠죠. ^^

    • 칫솔
      2010년 9월 1일
      Reply

      네. 고맙습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