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쾌한 동거 시작한 티맵 내비와 내비게이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부분의 SKT 스마트폰은 티맵이라는 내비게이션 앱을 쓸 수 있습니다. 막히는 길을 피해 빠르게 목적지를 찾아갈 수 있도록 길을 찾는 능력이 좋은 데다 오래 전부터 서비스를 해온 덕분에 이용자층이 두터운 것이 특징입니다. 티맵은 이미 SKT의 킬러 서비스로서 한 자리를 굳건히 차지하고 있는 것이지요.


하지만 아무리 티맵이 좋아도 이것만 쓰기 위해서 작은 화면의 스마트폰을 살 수는 없는 법입니다. 또한 맵을 따로 설치할 필요 없이 자동차에 있는 좀더 큰 내비게이션에서 티맵처럼 길을 잘 찾기를 바라는 이들에게는 스마트폰의 티맵은 상대적으로 불편할 수도 있거든요. 때문에 이러한 운전자들을 겨냥한 티맵이 등장했는데, 그것이 바로 티맵 내비(Tmap Navi)입니다. 티맵 내비는 흔히 볼 수 있는 자동차용 내비게이션에 적용된 티맵 서비스로 지난 해부터 조금씩 이를 탑재한 내비게이션이 등장하기 시작했습니다. 최근에 출시된 것이 파인드라이브의 IQ-T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라인 2D가 티맵 내비다.
티맵 내비는 다른 자동차용 내비게이션 프로그램과 함께 들어 있습니다. 상황에 따라 티맵 내비를 쓸 수도 있고, 다른 내비를 쓸 수 있는 것이지요. 그런데 티맵 내비가 들어 있는 내비게이션은 하드웨어적으로 한 가지 다른 부분이 있습니다. 티맵 내비 서버로부터 빠른 길을 찾을 수 있는 정보를 가져오기 위한 블루투스 기능을 갖추고 있는 점입니다. 물론 블루투스만으로 직접 티맵 내비 서버에 접속하는 것은 아니지요. 티맵 내비 서버에 접속하는 것은 스마트폰이나 휴대폰을 이용해야 합니다.


티맵 내비를 쓰려면 맨 처음 티맵 서버와 통신을 할 스마트폰이나 휴대폰을 내비게이션에 등록해야 합니다. 블루투스가 되는 안드로이드폰이나 아이폰, 휴대폰 모드 등록할 수 있지요. 안드로이드폰은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티맵 내비라는 앱을 다운로드한 뒤 실행해야 하고, 아이폰이나 휴대폰은 블루투스 연결을 실행해야 합니다. 다만 이들 단말기가 서버로부터 데이터를 가져와 내비게이션으로 보내는 것이므로 데이터 이용 요금이 나갈 수 있는 만큼 사전에 데이터 요금제에 가입이 되어 있는지 먼저 확인해야 합니다. 스마트폰 요금제에 가입되어 있으면 데이터 요금에 대해선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대폰을 등록해야 티맵 내비를 쓸 수 있다
일단 티맵 내비가 있는 내비게이션에 휴대폰을 등록한 뒤에 내비게이션의 티맵 내비를 실행하면 자동으로 휴대폰을 찾는 데, 이때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티맵 내비 앱을 실행해주고 다른 폰은 블루투스 기능을 켜야 합니다. 물론 스마트폰을 켜지 않아도 작동은 하지만, 빠른 길찾기는 실행되지 않습니다. 티맵 내비가 스마트폰이나 휴대폰에 정상적으로 연결되면 지도 위의 TMAP이라는 아이콘에 연두색 등이 켜집니다. 이렇게 등이 켜져야 빠른 길찾기를 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티맵 검색 결과(강북)
사용자 삽입 이미지
티맵 검색 결과(강남)
티맵 내비의 빠른 길찾기는 익히 알려진 대로 단말기 기지국의 트래픽 수요를 계산해 되도록 막히는 길을 피할 수 있는 알고리즘이 작동합니다. 실제로 오전 9시를 조금 넘겨 지금 있는 위치(의정부)에서 강북과 강남의 특정 장소를 찾아가는 경로 탐색을 해보니 티맵 내비와 일반 내비의 결과는 많이 다르더군요. 티맵 내비의 빠른 길찾기는 유/무료 도로에 상관 없이 일단 가장 안막히는 길을 찾아서 보여줍니다. 길은 돌아가더라도 가장 빠른 시간 안에 도착할 수 있는 경로를 찾는 것이지요. 하지만 일반 내비게이션의 추천 경로는 되도록 신호가 덜 걸리는 경로를 찾아냅니다. 실제 교통 상황이 반영된 것은 아니기 때문에 예상 시간은 티맵 내비가 더 오래 걸리는 것으로 나와도 실제 운전을 해보면 일반 내비가 더 오래 걸릴 수밖에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마트폰이나 휴대폰에 연결되면 연두색 등이 켜진다
물론 TEPG을 이용하면 일반 내비게이션도 교통 상황을 반영해 다른 길찾기를 합니다. 단지 그 경로를 크게 벗어난다고 보긴 어렵고, 무엇보다 DMB 수신을 하지 못하는 곳에서는 TPEG 정보를 반영한 길찾기는 못하는 게 단점이지요. 티맵 내비는 DMB 수신 정보와 상관없이 3G가 되는 것이면 어디에서나 쓸 수 있고, 경로를 검색하면 어느 구간이 막히는지 대략적으로 보여주기 때문에 운전할 때 참고할 수 있더군요.


티맵 내비가 내비게이션과 동거를 하게 됐지만, 종전 내비게이션과 경쟁이 아니라 서로 보완을 하는 점에서 보면 긍정적인 요소가 많습니다. 지도의 우수성은 기존 내비게이션이 더 나은 부분이면서도 길 찾기 능력은 티맵 내비가 한 수 앞서기 때문에 상황에 따라 이 둘을 서로 조합하는 게 나쁘지는 않을 것 같더군요. 언젠가 일반 내비게이션에 티맵 내비 서비스가 통합될지도 모르지만, 어쨌든 지금 차를 운전하는 사람 입장에서 둘의 동거는 서로의 약점을 보완하는 유쾌한 동거인 듯 싶습니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2 Comments

  1. 맥심
    2011년 6월 3일
    Reply

    내비게이션도 살아남으려고 애쓰네요. 근데 업데이트는 무선으로 안되죠?

    • 칫솔
      2011년 6월 4일
      Reply

      무선 랜 버전은 따로 있더군요. 또한 지도 업데이트는 주유소에서만 된다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