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구글 위성 지도, 흥미롭지만 뒷감당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지도 서비스에 조금 열성적인 모습을 보이는 곳은 다음과 구글일 것이다. 다음은 항공 사진을 이용한 스카이뷰와 360도 거리 이미지인 로드뷰를 결합해 업그레이드한 다음 지도를 선보일 예정이고, 구글은 지도 상에서 관련 컨텐츠 검색을 더 쉽게 하고 공개 맵 API를 이용해 다양한 서비스를 만들 수 있는 향상된 구글 맵을 내놓을 예정이다. 하지만 한 가지 차이가 있다면 다음은 곧 모바일 버전을 내놓을 예정이라는 점이고, 구글은 내놓을 생각은 있지만 언제가 될지 기약 없다는 데 있다. 지난 주 수요일에 있었던 ‘구글 맵 파트너 데이’에서 모바일 버전에 대해 언급하기만 했을 뿐 정확히 언제 어떤 형태로 내놓을지 말도 없고, 어떤 이유로 미뤄지고 있는 지에 대한 이유도 없었다.


차후 모바일 맵 서비스를 미리 보지 못한 것은 아쉬운 대목이지만, 따지고 보면 구글 맵이 모바일 용으로 전혀 나오지 않은 것은 아니다. 앞서 펌웨어 업데이트 된 아이폰의 구글 스트리트뷰에 관해 쓴 글(‘재미 쏠쏠 아이폰의 구글 스트리트뷰, 한국은 언제쯤?’)에서 말한 대로 서비스는 하고 있다. 단지 지금은 우리나라에서는 즐길 수 없는 동떨어진 서비스일 뿐이다. 윈도 모바일을 쓰는 PDA 또는 스마트폰용 구글 맵 애플리케이션 역시 나와 있다. GPS를 갖춘 PDA나 스마트폰과 연동해 몇몇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지만, 역시 우리나라에서 쓸 수 있는 지도가 없고 그 서비스를 다 받을 수 없다는 게 문제일 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쓸모 없는 메뉴들
지금 GPS 달린 스마트폰이나 PDA에서 구글 맵으로 할 수 있는 일은 고작해야 위성 사진 옵션을 켜고 길을 따라가는 것을 지켜보는 것이다. 구글 맵 애플리케이션에서 GPS 신호를 추적해 이를 위성 지도에 표시하는 것으로 사실 별다른 의미는 없다. 그저 신기하게 지켜볼만한 현상 중 하나라고 생각될 뿐 그 이상은 아니다. 아래 동영상을 직접 보면 조금 이해가 쉬울 것이다. 내장 GPS가 있는 T*옴니아에서 구글 맵 애플리케이션을 띄운 뒤 지상을 달리는 전철 안에서 실행해 위치를 추적해 보았다.



실시간 위성 사진 위에 위치가 표시되는 것은 신선해 보이기는 하지만, 실시간 위성 데이터를 받을 때 문제가 있을 수 있다. 움직이는 방향에 따라 위성 사진을 실시간으로 받아서 표시하는 방식이어서 그 데이터를 휴대폰 인터넷을 통해 가져와야 하는데, 초당 받는 데이터 양이 들쭉날쭉하고 아주 큰 편은 아니어도 수행시간이 길어질수록 적지 않은 데이터를 받아야 한다. 동영상에서도 몇 초 만에 170KB에서 183KB로 수신 데이터가 증가한 것을 볼 수 있다. 따지고 보면 위성 지도 서비스는 현 위치나 그 주변을 탐색하는 것을 빼고 아무짝에도 쓸모 없을 듯 한데 은근하게 비용을 발생시킨다. 모르고 쓰면 괜한 지출만 늘고 뒷감당도 안될 듯.


그렇다고 서비스를 하지 말라고 할 수도 없다. 지금은 없지만, 훗날 다른 기능과 결합하면-하물며 길찾기라도- 좀더 쓸모 있는 서비스가 될 수도 있을 테니 말이다. 어째됐든 이용자가 뒷감당 하지 못할 서비스가 아니되길 바라고, 지금은 ‘빛 좋은 개살구’라는 평을 들어도 잘만 손질하면 보기에도 좋고 먹기도 좋기도 좋은 떡을 빚기를 기대한다.


덧붙임 #
그럼에도 다음 지도를 더 기다리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여전히 구글은 ‘맵’이고 다음은 ‘지도’니까. ^^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15 Comments

  1. 아무나
    2008년 12월 14일
    Reply

    님 너무 옴니아 알바 같은 느낌이 나요. 전엔 안그랬는데, 요즘 정말 너무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 칫솔
      2008년 12월 14일
      Reply

      이건 그 마케팅과 관련없는 글입니다만?

  2. 2008년 12월 15일
    Reply

    날로 화려(?)해지는 모바일 컨탠츠들에… 자꾸 초라해지는 제 폰을 보며 긴 한숨을 쉬어봅니다 ㅋㅋ
    버라이즌으로 바꿔버려? ㅠ.ㅠ

    • 칫솔
      2008년 12월 15일
      Reply

      아직은 대성이를 생각하실 때입니다. ^^

  3. 2008년 12월 15일
    Reply

    그렇죠. 실시간으로 받아야 하기때문에 인터넷을 할 수 없는 곳에서는 사용을 할수도 없고…
    일반적으로 사용하기에는 문제가 많습니다.
    대략적인 대처방안 정도로는 미리 다운받아서 저장해놓는 정도랄까요?
    클릭&드롭으로 미리미리 움직여서 사진들을 전송받아 놓으면 위성만 사용해도 되는것 같은데요.

    • 칫솔
      2008년 12월 15일
      Reply

      PC에서 미리 다운로드해 장치에 심으면 좋은데 그 기능은 아직 없는 것 같더군요.

    • 칫솔
      2008년 12월 15일
      Reply

      천천히 사시길~

  4. 2008년 12월 15일
    Reply

    괜히 인터넷 강국인가!! 지하철에서 무선 인터넷을 무료로 지원해줬으면 좋겠어요..ㅋㅋ;

    • 칫솔
      2008년 12월 15일
      Reply

      오.. 100% 공감.. 근데 그 운영비는 세금이 아닐지.. ㅠ.ㅠ

  5. 2008년 12월 15일
    Reply

    아…그렇군요. 미리 심는 기능은 없나보군요.
    전 피디에이인데 거기에 구글네비게이터하고, 글로포시스라는 지도를 GPS연동해서
    인스톨해서 사용하는데요. 괜찮더군요.
    스마트폰에도 깔리는지는 잘…. ^^;;

    구글네비게이터하고 스마트폰용 구글맵이 좀 다른가 보군요.
    구글 네비게이터 같은 경우는 몇가지 기능을 더 사용을 할려면 $6정도 지불하고 사면되는데
    사고 싶을 정도로 괜찮더군요. 물론 세계여행을 가는 입장이라 더욱 절실하지만
    국내에서도 이제 그 사용함에 있어 꽤 유용해질거 같아요.
    국내 구글지도 서비스가 베타중이나 곧 길안내까지 나올걸 기대해봐도 될거 같드라고요.

    • 칫솔
      2008년 12월 15일
      Reply

      구글 네비게이터와 글로포시스라.. 한번 찾아서 시도해본 뒤 말씀드릴께요. 기능을 더하는 데 드는 비용도 그리 부담되는 것은 아닌 듯 싶어요. 세계 여행을 가는 나라의 지도를 미리 넣어 둘 수만 있다면 좋을 텐데 여기서는 안되는 듯 싶어요. 다른 나라에서 로밍으로 지도 데이터를 받다가는.. ^^;

  6. 2008년 12월 21일
    Reply

    인터넷이 되는곳에서 미리 갈곳의 지도를 다운로드 하면 캐치에 저장이 되어 실제 밖에서 실행할때도 볼수가 있습니다. 제가 그렇게 사용하거든요.

    • 칫솔
      2008년 12월 22일
      Reply

      아, 그렇군요. 다음에 밖에 나갈 때 시도해보겠습니다.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