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 품질, 가격으로 덤빈 HP 레이저젯 P3005n


업무의 속도와 질을 경쟁력으로 삼는 사무실에 있어야 할 레이저 프린터의 기준은 초고속, 고품질, 연결성, 유지비 등이다. HP ‘레이저젯 P3005n’은 이런 기준을 다 맞추면서도 값싼 몇 안 되는 프린터 중 하나다.
P3005n에 랜선을 꽂아 네트워크에 물린 뒤 수동으로 IP를 넣고, PC에서 네트워크 프린터로 찾아내 PCL 6 드라이버를 깔고 시험 인쇄를 하는 것으로 세팅을 끝냈다. 참고로 P3005n에는 TCP/IP에 IPX는 물론 애플 토크까지 있어 맥이 모여 있는 곳의 네트워크 프린터로도 쓸 수 있다. 함께 들어 있는 PCL 5e 드라이버를 깔았더니 600dpi 이하밖에 인쇄를 못했다. 1,200dpi로 인쇄를 하려면 반드시 PCL 6을 깔아야 한다.


일단 테스트 문서로 이용해 인쇄 속도부터 쟀다. 예상대로 워드나 파워포인트에서는 문서를 빠르게 뽑았다. 워드와 파워포인트에서 200장을 뽑는 데 6분6초를 썼다. 두 문서 프로그램의 시간차는 거의 없었다. 이미지가 많았는데도 대수롭지 않다는 듯 뽑았다. FastRes 모드나 ProRes 모드로 뽑아보니 파워포인트에서 ProRes 모드가 좀더 시간이 걸렸다. 다만 이미지가 들어 있는 한글 2005나 2007 문서를 뽑으면 드라이버와 프로그램이 서로 이해가 안되는지 스풀이 너무 더디게 넘어가는 문제가 있는데 해결 방법이 없다. 텍스트만 있는 한글 문서는 괜찮다.


FastRes와 ProRes 모두 1200dpi로 뽑기는 해도 미세한 품질 차이는 있다. 글자의 마무리, 명암 표현력, 색의 농도 등이 다르다. ProRes가 문서 질을 높이기 위해 좀더 많은 토너를 쓴다는 말이다. 짙은 바탕색이 들어간 문서 200장을 FastRes 모드로 한꺼번에 뽑은 뒤 첫 장과 맨 뒷장을 비교해보면 눈에 띄지는 않아도 색이 약간 달라 보인다. ProRes는 그 차이가 거의 없다.


맥에서 작업한 문서의 인쇄 속도와 질을 높이기 위해 꽤 많은 포스트스크립트 영문 폰트를 안에 심어 놨지만, 정작 한글 글꼴은 찾을 수 없었다. 샘플로 뽑힌 영문 글꼴 수가 세 페이지를 꽉 채울 정도로 들어 있어 영문으로 작업한 문서는 좀더 빨리 뽑는다.


온라인 분석 도구를 켜면 hp가 준비한 인터넷 서버에 접속해 프린터 상태를 체크하고 분석한다. 프린터의 작동상태나 문서 인쇄량, 남은 소모품 정도 등 관리자가 프린터의 상태를 확인하는 데 필요한 정보를 만들어낸다. 이온라인 서비스는 HP 프린터에서만 맛볼 수 있다.


보상 판매 이벤트 기간의 마지막 날인 2월 28일까지는 확실히 매력있는 프린터다.  


500장이 들어가는 기본 용지함. 500 들이 A4 용지 묶음이 통째로 들어간다. 인쇄된 용지를 내뱉는 출력함도 여유롭지만, 이곳에 센서가 있어서 용지가 너무 많이 쌓여 있으면 인쇄를 하지 않는다.


 


 


 


 


 


토너와 드럼이 하나의 패키지 안에 들어 있어 관리가 쉽다. 설계가 잘 된 덕분에 힘들이지 않고 잡아 빼거나 바로 넣을 수 있다.


 


 


 


 


 


P3005n에는 USB와 10/100Mbps 랜 단자가 있다. 10/100Mbps 랜이나 USB 어느 쪽에 물려도 인쇄 속도는 별반 차이 없다.


 


 


인쇄 속도 분당 최대 35장
첫 장 출력 9.5초
인쇄 해상도 1200×1200dpi(HP ProRes)
램/프로세서 80MB/400MHz
프린터 서버 젯다이렉트 패스트 이더넷
용지 공급함 기본 500장
  85만5천 원(구형프린터 보상판매 이벤트가)
문의  한국HP 080-703-0706
www.hp.co.kr

인쇄 속도 ★★★★☆ 인쇄품질 ★★★★ 프로그램 호환성 ★★★☆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Be First to Commen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