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쩐지 익숙했던 넥서스5

넥서스5, 넥서스5 UI, 넥서스5 런처


비록 다른 이들만큼 극찬해 줄 마음이 들 정도의 만듦새는 아니지만, 며칠 전 넥서스5의 전원을 켰을 때 왠지 모르게 익숙한 느낌이었다. 거의 모든 넥서스 스마트폰을 쓸 때마다 어딘가 딱딱한 느낌이었던 것과 사뭇 달랐던 것이다. 표본 제품이라는 이유만으로 다분히 기계적으로 받아들여야 했던 레퍼런스 단말기의 이미지가 아니었던 것이다.


그 이유는 아주 조금 바뀐 런처의 UI에 있는 듯 보인다. 넥서스5의 런처가 우리나라 스마트폰에서 쓰고 있는 런처들과 비슷한 UI 구조를 갖고 있었던 것이다. 물론 완전히 똑같은 것도 아니고 기본적인 조작은 여느 스마트폰과 다르지도 않다. 단지 국내 스마트폰에 익숙해 있는 이용자들이 넥서스5를 쓸 때 예전보다는 확실히 이질감을 덜 느껴지도록 여러 부분을 다듬어 놓은 것이다.


왼쪽이 넥서스4 젤리빈의 런처, 오른쪽이 넥서스5 킷캣의 런처
넥서스5의 홈 UI의 구성은 종전 안드로이드 4.3 이전의 것과 큰 차이는 없다. 맨 위에 검색이 고정되어 있고 위젯과 아이콘을 둘 수 있는 4X4 크기의 공간과 어느 화면에서나 전화나 연락처 등 빨리 가기 아이콘을 표시하는 도크, 그리고 돌아가기나 홈 버튼의 소프트 터치 영역은 똑같다. 이처럼 이전과 거의 똑같은 구성임에도 기계적으로 딱딱하지 않고 상당히 익숙한 이유는 지금까지 써본 다른 스마트폰의 UI가 조금씩 녹아 있어서다.


무엇보다 홈 화면의 페이지를 표시하는 부분의 영역과 홈 UI를 조금 오래 누르고 있을 때 위젯, 배경 화면을 설정하는 UI가 뜨는 것은 이전에 없던 것이다. 물론 이전 런처도 홈 화면을 길게 누르면 배경 화면을 지정할 수 있었지만, 홈 UI가 움직이는 게 아니라 창을 띄워 배경 화면을 불러올 앱을 선택하는 게 고작이었다. 그에 비하면 이번 홈 화면 UI는 배경 화면은 물론 위젯과 음성 검색에 대한 설정까지 할 수 있게 바꿔 좀더 기능성을 더했으면서도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바탕 화면을 오래 눌렀을 때 넥서스4는 바탕 화면만 바꿀 수 있는 앱 목록이 창으로 떴지만, 넥서스5는 창을 버리고 통합된 UI를 담았다.
앞서 나왔던 레퍼런스 단말기들이 많이 좋아진 것이 분명했음에도 실제로 써보면 거리감이 느껴질 수밖에 없었다. 이는 이전에 쓰던 스마트폰에 너무 익숙해져 있는데, 레퍼런스 단말기의 UI는 감성이나 구성에서 그에 미치지 못했던 탓이었다. 때문에 삼성이나 LG, 팬택 등 우리나라 스마트폰을 쓰던 이용자들이 레퍼런스 단말기를 접했을 때 조금은 신기해 하다가도 막상 무엇인가를 쉽게 하지 못한 것은 충분히 납득이 간다.


구글이 레퍼런스 스마트폰에서 좀더 편한 UI를 쓰기 시작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특히 젤리빈에서 알림 막대를 내렸을 때 빠른 설정의 변화는 손꼽을 만한 것 중 하나였다. 빠르게 설정할 수 있는 항목을 늘려 기능의 접근을 좀더 손쉽게 했고, 그 이후에는 세부 설정까지 들어가지 않고 곧바로 필요한 기능을 켜고 끄는 것까지 반영했다. 빠른 설정 같은 UI는 이미 다른 스마트폰에 적용된 것으나 레퍼런스 스마트폰에 도입은 꽤 늦었는데, 사실 이러한 UI들이 하나씩 적용되면서도 레퍼런스 스마트폰의 사용성도 점점 좋아지는 것은 틀림 없다. 그동안 하드웨어에 최적화된 운영체제와 잡다한 것을 절제한 기본 소프트웨어를 얹었다는 것을 레퍼런스 스마트폰의 장점이라고 말했지만, 사실 감성적인 측면으로 접근하기 힘든 것이 최대의 단점이기도 했다. 그것을 극복할 수 있는 가능성을 담고 있는 넥서스5의 런처에 대한 평에선 ‘구글 음성 검색’을 통합한 쪽에 의미를 두는 이들도 있지만, 나는 좀더 이용자 친화적으로 감성까지 더한 UI에 점수를 더 주고 싶을 뿐이다.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One Comment

  1. 2013년 11월 10일
    Reply

    구글 레퍼런스폰 넥서스5, 기대에 부응하는 단말기! 하지만… 구글 레퍼런스폰 넥서스5 가 지난 1일부터 판매를 시작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기대를 모았던 기기라 그런지 출시가 시작되고 얼마 지나지 않아 1차 물량이 동나는 사태(?)가 발생하기도 했는데요. 국내에서 이 단말기를 기다렸던 분들이라면 새벽 3시부터 판매가 시작된 만큼 어느 정도는 여유있는 구매가 가능하셨을 겁니다. 물론 꾸준히 관련해서 관심을 유지하고 계셨다면 말이죠. 예전에도 소개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