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의 새 브랜드, ‘아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텔이 MID나 인터넷용 PC를 위해 앞으로 내놓을 저전력 프로세서 제품군에 ‘아톰’이라는 브랜드 이름을 쓰기로 오늘 새벽에 발표했습니다. 모바일용은 ‘센트리노 아톰’으로 이름을 붙인다고 하는 데, 소형 휴대 장치 칩셋 역시 센트리노의 틀 안으로 넣으려하는 것 같네요.


인텔 아톰(센트리노 아톰)은 코어 2 듀오화 명령어셋이 호환되면서 전력을 덜 쓰는 작은 장치에 특화된 일반 PC와 인터넷 장치용 초소형 칩셋을 뜻합니다. 이미 알겠지만 실버손과 다이아몬드빌이라는 코드 이름을 가진 CPU들이 인텔이라는 가족부에 올리는 새 이름이 되는 것입니다. 실버손과 다이아몬드 빌은 모두 hi-k 메탈 게이트 기술을 섞어 45nm 공정으로 만들어지는 CPU로 TDP 0.6~2.5와트 밖에 되지 않지만, 1.8GHz까지 속도를 낼 수 있습니다. 참고로 노트북용 모바일 코어 2 듀오 프로세서는 TDP 35와트입니다. 인텔은 아주 작은 다이 안에 4천700만개의 트랜지스터를 넣은 것이라 세상에서 가장 작은 트랜지스터를 쓴 프로세서 제품군이라고 소개했네요. 아, 아톰과 센트리노 아톰의 제품군을 나눠야 한다면 데스크톱용 실버손 다이아몬드빌이 아톰, 실버손을 포함한 멘로 플랫폼이 센트리노 아톰이 될 듯합니다.


아톰과 센트리노 아톰은 고성능 시장이 아니라 어디까지나 고정이든 휴대용이든 인터넷 단말 시장을 겨냥하고 나온 것입니다. 인텔에 따르면 인터넷 중심 휴대용 PC는 넷북(netbooks), 휴대는 안되지만 인터넷용 데스크톱 PC는 넷톱(nettops)이라 부르더군요. 아무튼 인텔이 아톰과 센트리노 아톰의 새 소비 시장으로 만들기 위해 꺼내 든 MID(mobile internet device)라는 개념의 핵심은 어디까지나 인터넷이랍니다. 일반적인 데스크톱이나 노트북과 성능을 비교하기보다는 인터넷을 얼마나 빠르고 부드럽게 연결할 수 있느냐를 눈여겨 보면 될 것 같은데, 아톰의 능력이 얼마나 인터넷에 최적화 되었느냐에 따라 앞으로 새로운 초소형 휴대 인터넷 장치가 나타나는 속도가 어느 정도 조절되지 않을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덧붙임 #
1. 당연한 얘기지만, ‘아톰’하니까 애니메이션 <아톰>이 떠오릅니다. 인텔 아톰 광고를 아톰이 할 지도 모르겠군요.


2. 몬테비나 칩셋이 공식 데뷔할 때 센트리노 2 브랜드도 발표될 것입니다.

3. 프로세서의 크기는 아래 동영상을 통해서 확인하시길.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27 Comments

  1. 2008년 3월 3일
    Reply

    사이즈가 정말 작네요. 모바일 기기에 유용하게 쓰이겠네요.

    • 2008년 3월 3일
      Reply

      저 CPU를 포함한 멘로 플랫폼 자체가 엄청 작더라고요. ^^

    • 2008년 3월 3일
      Reply

      이 CPU 시장의 경쟁자는 비아가 아니라 ARM이랍니다. ㅋㅋ ^^

  2. 2008년 3월 3일
    Reply

    뭐 저런 엽기적인 사이즈가;;;;

    • 2008년 3월 3일
      Reply

      miriya님 표현이 더 엽기적이셨습니다. ^^

  3. 2008년 3월 3일
    Reply

    확실히 작고 강하네요. =)
    그럼 ATOM이 VIA에 맞서서 UMPC용 프로세서로 찍어내는건가요?

    • 2008년 3월 3일
      Reply

      VIA는 아직 이에 맞설 샘플 코어만 만든 정도입니다. 양산에 들어가려면 멀었고요. 인텔이 도전하는 쪽은 ARM 시장이라고 봅니다. ^^

    • 2008년 3월 3일
      Reply

      내년에는 아이폰 스타일의 핸드폰용 플랫폼을 내놓을 예정이라죠? ^^

  4. 저도...
    2008년 3월 3일
    Reply

    나름 IT 업계 종사자인데…컴맹인지라…ㅡㅡ;;
    좋은 기사를 봐도 이해가 잘 안되네요…에휴…

    • 2008년 3월 3일
      Reply

      에고 죄송. 다음에는 좀더 쉽게 쓰겠습니다. ㅜ.ㅜ

  5. 2008년 3월 3일
    Reply

    사이즈를 보고 떠오른 생각 핀 구부러지면 어떡하려나 아니 그럼 BGA 일려나요 ㅎㅎ
    아톰이라니 저도 우주소년 아톰을 생각했답니다 ^^;

    • 2008년 3월 3일
      Reply

      핀.. 아마 소켓 T처럼 CPU가 아닌 소켓에 핀을 두지 않을까요? 아니면 보드에 땜질해 버리던지. ^^

  6. 인텔이 그동안 멘로나 실버쏜 등 코드 이름으로만 부르던 차세대 초저전력 프로세서와 그 플랫폼을 3월 2일자로 공식 발표했습니다. 인텔의 차세대 초저전력 프로세서의 이름은 아톰(Atom)입니..

  7. 2008년 3월 3일
    Reply

    http://en.wikipedia.org/wiki/Intel_Atom

    위키에 벌써 떴네요. 저는 모바일 임베디드 쪽은 잘 모르지만. atom의 의미는 지금 임베디드 쪽은 대부분이 ARM와 같은 RISC 칩들인데 이건 x86, x86-64가 지원되는 것이 가장 큰 의미가 되겠군요. (그러니까 그냥 윈도우깔고 일반 PC에서 돌리는 프로그램이 바로 돌아갈 수 있다는..)

    하나 매우 재밌는 것은 이 칩은 하이퍼스레딩(SMT)이 된다고 하네요. 그 외 기술적인 내용은 위키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 특이한 구조군요. 멀티코어로 하기에는 너무 힘들고 그래서 SMT를 가져다 왔군요. 상당히 흥미롭습니다.

    • 2008년 3월 3일
      Reply

      오 그렇군요.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 멀티스레딩을 쓰는 1.8GHz 아톰이 초기 펜티엄 M과 비슷한 성능을 낸다니 놀랍네요. 전체적으로 성능이나 활용면에서는 좋은데 ARM보다 못한 부분은 전력 부분이 아닐까요? ARM은 0.25~1와트 미만 TDP지만, 아톰은 0.6~2.5와트 미만으로 많은 차이를 보이는 듯 싶습니다.

  8. novapak
    2008년 3월 3일
    Reply

    으흠이젠 삼성과 arm둘다 잡아 먹겠다는 거 같은데요….–;

    • 2008년 3월 4일
      Reply

      어쨌든 경쟁이란 상대보다 더 나아지려는 노력을 하는 것이니 나쁘게 볼 일은 아닌 듯 합니다. ^^

  9. nova
    2008년 3월 3일
    Reply

    ‘인텔이라는 가족부에 올리는 새 이름’이라는 표현이 신선합니다. 직접 만드신 표현인가요? 이상한 것에 꽂혀서 나타났습니다. ㅎㅎ

    • 2008년 3월 4일
      Reply

      오~ 노바님이 이렇게 반응하시다니.. 앞으로 신선하게 느낄 한마디를 자주 준비해야겠네요. ^^;

  10. 네로
    2008년 3월 3일
    Reply

    광고를 보고 든 생각인데…..
    최홍만씨 같은 거인들을 저런데 쓰면…
    효과가 배는 날 듯하네요….(사기 과장광고 될지도..)

    • 2008년 3월 4일
      Reply

      오히려 역효과 날 수도 있습니다. 그걸 머리 속에서 꺼내는 광고라면… ㅜ.ㅜ

  11. 2008년 3월 4일
    Reply

    역시 AMD는 터미네이터 부속을 빨리 찾아야 할 것 같습니다.

    • 2008년 3월 4일
      Reply

      터미네이터 부속은 10여년 전에 불타 없어졌다는 정보가.. ^^;

  12. inthemars
    2008년 3월 6일
    Reply

    맛다, 그 머지 사라코너 크로니클 때문에,
    터미네이터 2007년에 다시 나타났다능

    • 2008년 3월 7일
      Reply

      사라코너 연대기에 나오는 터미네이터는 확실히 성능이 떨어져보이더라고.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