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두께, 어딜 재야 최선입니까?

지난 CES 2011에는 여러 매력적인 스마트폰이 출시됐습니다. 성능과 디자인, 그리고 향후 4G 망에서 쓸 수 있는 스마트폰까지 공개되었지요. 모든 면에서 진일보한 스마트폰이 수를 놓았지만, 한편으로 논쟁 거리도 등장했습니다. 특히 세계에서 가장 얇은 스마트폰 타이틀을 두고 제조사들끼리 경쟁이 가열되면서 누가 진정으로 얇은지를 두고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맨 먼저 초슬림 스마트폰을 공개한 것은 LG입니다. LG는 CES 전날 대규모 기자 간담회를 통해 9.2mm ‘옵티머스 블랙'(optimus black)을 공개했습니다. 1cm 이하의 스마트폰이 없던 데다, 당시 가장 얇았던 아이폰보다 2mm 더 얇아 가장 얇은 스마트폰일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G가 가져갈 것으로 보였던 가장 얇은 스마트폰이라는 타이틀을 몇 시간 뒤 삼성이 빼앗아 갑니다. 삼성은 몇 시간 뒤에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8.99mm의 ‘인퓨즈 4G’를 공개했거든요. 0.01mm의 차이까지 강조하면서 삼성이 얻고자 했던 것은 초슬림 스마트폰이라는 타이틀과 함께 9mm의 벽을 깼다는 점을 강조하려던 것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자 기다렸다는 듯이 이번엔 삼성이 가지려 했던 두 개의 타이틀을 소니가 모두 빼앗습니다. 소니도 몇 시간 뒤 기자 간담회에서 CES 이전부터 스파이샷으로 유출된 8.7mm ‘엑스페리아 아크'(Xperia ARC)를 공개한 것이죠. 0.01mm까지 재면서 9mm의 두께를 깨려한 노력을 헛수고로 돌려버린 발표였지요.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그 뒤에 나온 LG의 반응입니다. LG는 자기들도 가장 얇은 곳을 재면 6mm라고 하더군요. 이게 뭔말인가 했더나 스마트폰의 가장 얇은 끝 부분을 재면 그렇다는 이야기입니다. 자신들의 역작이 소니와 삼성에게 밀렸다는 것을 인정하지 못하겠다는 투입니다. 그러더니 최근 옵티머스 블랙의 표기가 6mm~9.2mm로 일제히 바뀌었습니다. 여전히 가장 얇다는 것을 은연 중 강조하고 있는 것이지요.
(어느 검색창이든 옵티머스 블랙 6mm라고 입력해 보세요)


참 씁쓸합니다. 절로 쓴웃음을 나오는 장면이 아닐 수 없네요. 두께가 얇은 초슬림 스마트폰이라는 것은 아마도 경쟁을 하고 있는 단말기 제조사 입장에서는 중요한 타이틀일 수 있습니다. 그만큼 많은 기술력과 자본을 투자해 얻은 결과이므로 업체들이 놓치지 않으려는 것은 이해하지만, 그렇다고 되지도 않는 주장을 펴는 것 보기 좋다고 할만한 장면은 아닙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말기의 두께와 관련해 어느 부분을 재는 것 맞느냐는 것은 딱히 정해진 바 없습니다만, 통상적으로 단말기를 판매하는 이통사들는 단말기의 중앙 부분의 측정치를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통사는 표시된 제원의 제품을 판매해야 하기 때문에 제조사처럼 여러 표기를 쓸 수 없거든요. 때문에 가장 얇은 부분이 아니라 정 중앙의 측정치를 두께에 표시하는 것이지요.


제조사가 두께를 보는 관점은 이통사와 다를 수 있습니다. 하지만 굳이 소비자를 혼란스럽게 하면서까지 자기 것이 더 얇다고 주장하는 것은 옳은 것인지 궁금합니다. 솔직히 이용자가 바라는 것은 그저 얇은 두께가 아니라 이용자가가 유용하게 쓸 수 있는 스마트폰인데 말이지요. 이렇게 저마다 다른 논리로 두께를 내세우고 인정하다보면, 앞으로 테두리를 0.01mm로 만들어 놓고 자기것이 가장 얇다고 할 업체도 나오지 말라는 법도 없겠지요.


스마트폰 두께, 논란이 없으려면 어딜 재야 최선입니까?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20 Comments

  1. 2011년 1월 16일
    Reply

    가장 얇은 곳과 두꺼운 곳 두개 다 표시하는게 최선이죠.
    두께: 최소 ㅇ.ㅇcm 최대 ㅇ.ㅇcm 이렇게 말이죠.

    뭐 한때 경쟁이죠. 가장 작은 폰 만들기 경쟁하다 폰이 너무 작으면 사용시 문제가 있음 알고 일정 크기를 유지하게 된 것처럼 처럼 그립감이란 측면에서는 너무 앏은 것도 좋지 않죠.

    • 칫솔
      2011년 1월 17일
      Reply

      그 얇은 곳이 가장 자리는 아니어야 하지 않을까 싶어요. 그런 걸 인정하면 정말 엽기적 두께도 나올 것 같거든요. 그나저나 얇기만 하고 손에 안잡히면 문제지만, 잘 잡히면 반대의 평도 들을 수 있으니… 일단 잡아봐야겠네요. ^^

  2. 콘타치
    2011년 1월 16일
    Reply

    양심에 맡길 문제인 것 같네요..
    가장자리로 갈수록 얇아진다고 가장자리 부분의 두께를 재서 내놓고, 최소두께가 6mm다. 라고 하는것은 이해할 수 없는 내용인것같습니다..
    옵티머스 블랙6mm검색해보니 최소부분 두께가 6미리라는 것보다, 소비자들이 그런식의 표기에 익숙하지 않음에서 온 오해인지, 폰 두께가 6미리이고 가장 두꺼운부분이 9.2미리라고 알고있는듯한 내용이 보입니다..
    제원의 무게란에다가 배터리를 뺀 무게를 기입한 후 최소무게라고 써놓는 것과 다를바 없어 보입니다..

    • 칫솔
      2011년 1월 17일
      Reply

      그런 표기가 없어서 익숙하지 않은 것보다 하나의 두께로 이해해 왔기 때문에 더 편했던 게 아닌가 싶네요. 이를 업체의 양심에 맡겨서 될 일인지 모르겠지만, 잘못된 부분이 있다면 이용자가 알아서 따지겠지요? ^^;

  3. 2011년 1월 16일
    Reply

    두께 경쟁의 핵심은 두께를 줄임으로써 얼마나 소비자들에게 편안한 사용 환경을 제공했느냐인데 그런 배려 없이 단순히 두께만 줄이겠다는 경쟁은 정말 소모적인듯 합니다. 지금은 아이폰4로 갈아탔지만 더 두껍던 아이폰3Gs에서 느낀 최고의 그립감은 아직도 잊을 수 없습니다.

    • 칫솔
      2011년 1월 17일
      Reply

      맞습니다. 단순한 두께 싸움은 소모적이죠. ^^

  4. 2011년 1월 17일
    Reply

    홍보를 위해서는 역시 가장 얇은 곳을…

    • 칫솔
      2011년 1월 17일
      Reply

      흐흐.. 심플한 결론이시군요. ^^

  5. 2011년 1월 17일
    Reply

    이런 에피소드들이 있었군요~
    윗분들 말씀대로 가장 두꺼운 부분과 얇은 부분을 모두 표기해줬으면
    좋겠어요~

    • 칫솔
      2011년 1월 17일
      Reply

      그게 어느 부분을 어떻게 재느냐의 문제가 있습니다. 가장 자리만 재는 것은 역시 문제가.. ^^

  6. 2011년 1월 17일
    Reply

    가장 두꺼운 부분을 기준으로 제야하는거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 칫솔
      2011년 1월 17일
      Reply

      그렇다면 평탄하면서 얇게 만드는 쪽이 승자겠군요. ^^

  7. 2011년 1월 17일
    Reply

    이 기사~확실해요? ㅎㅎ (죄송합니다 _-; 시가병이) 칫솔님, 제목 센스가 굳인데요?
    노트북 사이즈를 보면 두께는 oo ~ oo 로 인게이지님 말씀대로 표기를 하지요.
    폰도 이제 그리 되야 될듯 싶습니다. 점점 컴퓨터와 닮아가는 방법도 여러가지네요.

    • 칫솔
      2011년 1월 23일
      Reply

      엉뚱한 부분만 닮아가는 걸까요? ^^;

  8. 2011년 1월 17일
    Reply

    전 얇으면 그립감이 격하돼서 그닥 좋지는 않았는데 말이죠…
    케이스로 일부러 두껍게 만들어버리는… ㅎㅎ

    • 칫솔
      2011년 1월 23일
      Reply

      케이스를 씌우는 것을 감안하는 사람들에게 딱 맞는거군요? ^^

  9. 2011년 1월 22일
    Reply

    와아~;; 어느세 얇게 변해버린 세상;;

    • 칫솔
      2011년 1월 23일
      Reply

      두께는 얇은 데, 돈은 더 내야 하는 아이러니한 세상이지요. ^^

  10. 2011년 1월 22일
    Reply

    허리 사이즈로 최고의 모델이 되겠다는 생각뿐.
    심각한 다이어트의 폐해. 이렇게 되지 말아야 하는데…

  11. 2011년 1월 22일
    Reply

    ’31kg’ 거식증 모델 이사벨 카로 28세 사망, 다이어트 열풍에 경종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