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사진 찍는 건 다 담았다는 사이버샷 HX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니가 미놀타의 카메라 사업부를 인수했을 때 대부분은 소니가 미놀타가 가진 그 경험과 지식을  DSLR 쪽에 집중시킬 것이라 예상했었습니다. 그 예상대로 소니는 미놀타의 마운트를 채택한 ‘알파’ DSLR과 고급 렌즈 기술을 발전시킨 소니 G 렌즈 등을 연이어 쏟아내면서 인수에 따른 효과를 톡톡히 얻었다고 해도 틀린 이야기는 아닐테지요.


이런 알파의 발전과 달리 소니의 컴팩트, 스냅샷 디카 브랜드인 사이버샷은 상대적으로 가볍게 취급되는 듯 했습니다. 취약했던 DSLR 분야의 강화를 위해 미놀타를 인수하고 DSLR 브랜드 정착을 위해 선 굵은 마케팅을 알파에 집중하다 보니 소니의 오랜 디카 브랜드인 사이버샷은 그저그런 보급기 정도로만 여기는 분위기였죠. 물론 기술이나 제품이 발전 없거나 인기 제품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F505나 F717 같은 상징성을 가진 사이버샷 제품은 앞으로 보기 힘들 것 같았습니다.


그런데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소니가 2009년 신모델 12가지 가운데 하나인 사이버샷 HX1을 대대적으로 알리는 움직임이 나타났습니다. 겉보기에 HX1은 여느 하이엔드 컴팩트 디카와 크게 달라 보이지 않습니다. 크기나 형태에서는 말이죠. 하지만 사이버샷 HX1은 알파 DSLR 에 들어간 세 가지 기술을 모두 갖고 있습니다. 알파의 이미지 센서인 엑스모어, 이미지 프로세서인 비욘즈, 그리고 고급형 소니 G렌즈 등이지요. 이 셋을 조합해 최고급 컴팩트 디카를 만들었으니 그동안 자랑할 게 없었던 소니 컴팩트 디카 담당자들도 의욕이 급! 상승한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을 것입니다. 900만 화소 이미지 센서에 20배 광학 줌, 3인치 대형 LCD라는 표면적인 제원이 아니라, 디지털 이미지의 품질 차이를 가져오는 결정적 세가지 부품 조합이라는 것 자체가 매우 뜻깊은 일일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X1은 알파 DSLR의 주요 특징을 가져왔다.
그 사이버샷 HX1을 지난 월요일 저녁에 만져봤습니다. 물론 설명도 들었고요. 들은 설명 중에 중요한 몇 가지만 정리하면 이렇습니다.


1. 좋은 사진을 얻기 위한 렌즈의 첫번째 조건인 선예도와 콘트라스트, 역광 성능, 아웃포커싱, 왜곡을 만족시키기 위해 G렌즈를 썼다.

2. 조명이나 반사 광원과 함께 촬영할 때 자연스럽고 부드러운 보케(bokeh) 효과를 내기 위해 다이아몬드 조리개가 아닌 육각 조리개를 썼다.

3. 화상의 빠른 처리와 적응 노이즈, 낮은 스미어 현상, 적은 전력소비를 이끌어내기 위해 엑스모어 CMOS를 썼다.

4. 엑스모어 CMOS를 쓴 덕에 초당 10장 연사와 손으로 들고 야경 촬영하기(Hand-held Twilight), 모션 블러 억제, 좀더 편한 파노라마 사진 찍기(Sweep Panorama), 1080P HD 영상 촬영 등 새로운 촬영 기능을 추가했다.

이날 짧은 시간 만져본터라 G렌즈와 비욘즈 프로세서를 통한 사진 품질을 알아볼 수 있는 시간적 여유는 없었습니다. 프레젠테이션을 통해서 알 수 있던 것은 세밀한 부분의 표현력이 좋아졌고 역광의 색수차가 많이 줄었다는 것인데, 이는 다양한 상황에서 사진을 직접 찍어보고 평가해야 할 것 같아 생략합니다. 다만 여러 기능을 활용해 사진을 찍으면서 느낀 몇 가지를 정리해보면 이렇습니다.


1. 플래시 없이 고화소 모드(ISO 3200)로 찍은 사진의 컬러 노이즈는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 대신 흑백 노이즈로 처리했는데, 입자는 보일지언정 얼룩이 없는 만큼 깔끔해 보인다.

2. 손으로 들고 야경 찍기 기능을 수행하면 6장의 사진을 연속으로 촬영한 뒤 가장 깨끗한 1장만 골라 기록한다. 광량이 적은 상태에서 플래시 없이 촬영할 때 늦은 셔터 속도에도 불구하고 흔들림 없는 사진을 남기는 데, 정말 마음에 드는 사진을 남긴다.

3. 파노라마 촬영이 정말 쉬워졌다. 셔터를 한번 누른 뒤 촬영 방향으로 바디를 회전시키기만 하면 된다. 4방향 모두 촬영할 수 있다.

4. HD 동영상은 1,440×1,080P로 촬영하는데, 화질이 꽤 괜찮다. MPEG4 AVC/H.264로 저장하고, 720P로도 촬영한다. 줌인/아웃을 할 수 있지만, 속도가 느려서 답답하다.

5. 초당 10장의 연사 능력은 의외로 괜찮다. 다만 연사 촬영 후 이미지를 저장하는 데 시간이 좀 걸린다.

HX1의 기능이 너무 많기 때문에 일일이 설명하기는 어렵습니다만, 이날 설명한 주요 기능 중심으로 살펴봤을 때 생각보다 만족스러웠습니다. 특히 손으로 들고 야경 찍는 기능만큼은 탐나더군요. 또한 다양한 사진을 잘 찍을 수 있도록 전반적으로 잘 조율된 듯 보였습니다. 다만 광각 부분이 28mm라 아쉽습니다. 초점 거리가 있으니 어쩔 수 없겠지만, 왜곡이 있더라도 좀더 넓었으면 금상첨화겠다 싶은데 말이죠.


HX1으로 사진을 많이 찍어보지 못했으니 품질에 대해서 확실한 평가를 내릴 단계는 아니지만, 기능만 놓고 보면 출장이나 여행 떠날 때 무거운 DSLR 들고 갈까 말까 고민 많았던 이들에게 대안이 될만할 듯 싶었습니다. 다만 값이 80만 원대라 DSLR을 두고 고민할 수도 있겠더군요. DSLR을 살 계획이 없다면 목록에 올려두고 다른 경쟁 제품과 비교해 보시길.


덧붙임 #


1. 각종 표현을 좀더 부드럽게 다듬길 바랍니다. 10초 연사 뒤 ‘이미지 녹화 중’이라고 뜨는 데, 틀린 표현은 아니어도 어색합니다. 녹화보다는 저장이라는 단어가 더 어울리는데, 이런 어색한 표현들이 많더군요.


2. 동영상까지 담으려면 메모리 공간이 넉넉해야 하는 데 메모리 스틱 가격을 보면 살 엄두가 안납니다. 좀 깎아 주면 안되려나요? -.ㅡㅋ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33 Comments

  1. xyz
    2009년 4월 2일
    Reply

    Sony 제품은 아무리 좋아도 메모리스틱때문에… 독자 표준을 고집하는 한 별로 사고 싶은 마음이 없습니다.

    • 칫솔
      2009년 4월 2일
      Reply

      저는 독자 표준은 상관없는데, 액세서리가 비싸면 좀 그렇더라고요.

    • 나그네
      2009년 4월 3일
      Reply

      ebay가시면 싸게 많이 팝니다
      저는 거기서 psp용 8기가 메모리 미국가격으로 20불주고
      샀으니 2-3만원대에 샀죠

  2. 2009년 4월 2일
    Reply

    DSLR… 저도 한번쯤 해 보고 싶은 물건이었으나 가격 때문에;;ㅆ

    • 칫솔
      2009년 4월 2일
      Reply

      조금만 참으라니까요. 나중에는 눈감고도 알아서 찍어주는 DSLR이 나올테니까. ㅋㅋ

    • 2009년 4월 3일
      Reply

      DSLR 도 많이 저렴해졌어요. 내림푸스 520 같은 경우 렌즈 2개 포함해서 50만원대라는.. ^^

  3. 2009년 4월 2일
    Reply

    음..저같은 초보 DSLR유저에겐 이런 제품이 어쩌면 더 좋을 수도…..

    • 칫솔
      2009년 4월 2일
      Reply

      에이.. 요즘 사진 찍는 거 보니까 장난 아니던데. 얼리군에는 DSLR이 맞음~ ^^

  4. 2009년 4월 2일
    Reply

    제가 볼때 소니가 카메라 부분에서는 악수를 계속 두는 듯하네요.. 개인적으로 하이엔드 컴팩트 디카 시장은 죽었다고 판단하는데 말이죠..

    • 칫솔
      2009년 4월 2일
      Reply

      사실 DSLR을 쓰다가 포기하고 컴팩트 쪽으로 돌아가는 이들이 선택할만한 대안으로 보셔도 될 것 같습니다. ^^

  5. 2009년 4월 2일
    Reply

    슈답터님 말씀처럼 하이엔드 시장이 죽긴 했는데 말입니다..

    재미난 건 소니 뿐만 아니라 다른 기업들도 지속적으로 하이엔드 디카를 내어주고 있다는 것입니다.
    전 이 부분이 꽤나 흥미롭더군요.
    판매가 많이 되는 것 같은데, 관련 정보를 찾아보려니 딱히 모르겠고..
    하이엔드 시장은 파나소닉 LX 시리즈 같이 진짜 하이엔드급 하이엔드와 막강한 줌 기능을 갖춘 하이엔드 정도로 나뉘는 것 같습니다.

    칫솔님, 해외의 하이엔드 시장도 마이 죽은 것으로 보이나요? 🙂

    • 칫솔
      2009년 4월 2일
      Reply

      DSLR 시장에 비하면 컴팩트 디카가 포화상태기는 해도 수요가 없다고 보기는 어렵죠. 성장세가 없는 것이지 시장이 없다고 하기는 어렵다는 이야기에요. 상대적으로 DSLR의 성장세가 너무 가팔라서 컴팩트 디카가 죽은 듯한 착시 현상이기도 하고. 앞서 말한대로 DSLR을 쓰다가 돌아가거나 애초에 DSLR에 투자하기는 싫은 이들에게 선택할만한 제품은 여전히 팔리니 그냥 지켜보면 될 듯 하네요. ^^

  6. 소니(SONY) 사이버샷이 또하나의 새로운 획을 긋겠다고 내놓은 프리미엄 하이엔드 디지털 카메라, 사이버샷 DSC-HX1 을 최초로 소개하는 블로거 간담회에 다녀왔습니다. HX1 외에 기존 사이버샷 시리즈를 잇는 W시리즈 (W270, W290) 및 T시리즈 (T900, T90) 그리고 다채로운 컬러를 자랑하는 S시리즈까지 다양한 신제품을 쏟아내는 자리였습니다만 이날의 주인공은 단연 하이엔드 디지털 카메라인 HX1 이었습니다. 지금까지 소니 사이버샷이..

  7. 2009년 4월 3일
    Reply

    2009 사이버샷 신제품 발표 세미나에 제가 있었습니다. 사실 근무하는 곳과 조금 먼곳에서 열린 세미나였지만 Sony에서 새롭게 출시되는 카메라들에 대한 정보도 얻을 수 있는 자리이고 마침 근처에서 근무하는 친구도 볼 요량으로 시간을 내어 찾았습니다. HX1의 기능들에 대한 설명을 듣고 간단히 식사를 하면서 직접 조작을 해보며 살펴보았답니다. 오늘의 주인공 Sony DSC HX1 입니다. 소니의 최고급 렌즈인 G렌즈를 나타내는 G와 금테 그리고 20..

  8. 2009년 4월 3일
    Reply

    트랙백 감사합니다. 칫솔님 ㅎㅎㅎ
    저도 말씀하신 것처럼, 메모리스틱 고집은 제발 꺾어줬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가격이 어지간한 입문용 DSLR 과 맘먹어서…..^-^

    어찌되었건 가벼운 마음으로 사용하기엔 괜찮은 것 같습니다.
    저도 트랙백 보내드립니다~

    • 칫솔
      2009년 4월 3일
      Reply

      저도 무거운 DSLR만 들고 다니다보니 저런 컴팩트 디카가 오히려 그립더라고요. 가벼운 마음으로 쓰기는 좋은 데 가격은 역시 좀 무겁죠? ^^

  9. 2009년 4월 3일
    Reply

    앗 트랙백이 안보내지네요
    어제오늘 티스토리 정말 말썽입니다 ^-^

    • 칫솔
      2009년 4월 3일
      Reply

      허걱.. 트랙백이 안걸리나보네요. 그냥 댓글에 링크로 걸어주셔도 됩니다. ^^

  10. 2009년 디지털 카메라의 새로운 역사를 쓰는 소니 사이버샷 신제품 런칭 행사가 지난 3월 30일 조선호텔에서 있었습니다. 약 20명 가량의 블로거 분들을 모시고 이번 행사가 진행되었습니다. 소니 사이버샷 신제품 런칭 행사의 모습을 실시간으로 생~생~중계를 해드리기도 하였는데요, >>소니 사이버샷 신제품 DSC-HX1, W 및 T시리즈 발표 현장을 생중계해 드립니다. 그럼 오늘은 행사모습을 제대로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행사장 한 편에 마련된 오늘의..

  11. 소니 사이버샷 2009 신제품 DSC-HX1 소니 사이버샷 신제품 행사장에 다녀왔습니다. 소니 바이오P, 소니 핸디캠, 소니 사이버샷. 요즘 소니가 확실이 블로그 마케팅을 밀어 붙이기는 하는것 같습니다. 벌써 3번째 블로거 초대 소니 신제품행사네요. 덕분에 새로운 제품들 먼저 보고 작동해보는 영광을 많이 가졌네요. 감사합니다. ^^ 그럼 올해 소니 사이버샷의 야심작 DSC-HX1에 대해서 한번 살펴 보겠습니다. DSC-HX1에 대해서… DSC-H..

  12. 2009년 4월 3일
    Reply

    트랙백을 잘못 보냈서 지웠는데 여기서는 안지워지네요. ㅠㅠ

    • 칫솔
      2009년 4월 4일
      Reply

      넵. 정리했습니다. ^^

  13. 소니 사이버샷 홍보팀에서 초청장이 와서 30일 저녁에 신제품 발표 세미나에 다녀왔습니다. 장소는 웨스턴 조선 호텔 3층…-_-;; 게다가 저녁 7시까지 가야하는 압박까지…전 수원에서 일을 하고 일은 6시에 끝나는데 아예 늦을거라고 마음을 비우고 출발했습니다. 결국 도착은 지하철에서 내린것이 7시 10분..늦었습니다. 이왕 늦은거 들어가기전에 오늘 런칭 세미나가 열린 웨스턴 조선호텔전경을 한번 찍어보았습니다. 웨스턴 조선호텔에 들어가기전에 보인..

  14. 2009년 4월 6일
    Reply

    며칠전에 소니 사이버샷 신제품 발표회가 있었어요. 하이엔드 디카인 DSC-HX1가 주로 소개되는 자리였는데 저는 한쪽에 예쁘게 진열된 작은 디카들이 더 눈에 들어오더라고요. 현재 DSLR 의 세컨 카메라로 리코 GX100 과 소니 T77 (+click) 을 사용하고 있는데요. 그 후속 시리즈들이 줄줄줄 나왔네요. 2009 신제품이니 기능이 이것 저것 더 좋아졌을 건 당연한거겠지만 그라데이션으로 깔끔하게 빠진 컬러가 인상적이었습니다. 제일 먼저 눈에..

  15. 2009년 4월 7일
    Reply

    가끔 이럴때가 있다. 제때 글을 올리지 못해 언제쯤 글을 올려야 하는지 고민 또 고민하게 되는게… 지난 달에 있었던 SONY 코리아의 2009년 ‘신상’ 사이버샷 발표회에 다녀온지도 한참이 지났는데 이제야 이렇게 글을 올리고 있다. -_-;; 발표회나 간담회에 참석하고 나면 꼭 관련 포스팅을 해야한다는 부담감에 시달리는… 아무튼 2009년을 타깃으로 출시된 무려 12종의 사이버샷 카메라들. 아니 그중에서도 특히 하이엔드를 지향하는 DSC-HX..

  16. 소니 2009 사이버샷 신제품 세미나에 다녀오다. 링크… 소니 사이버샷을 분석하다… – 새로 발표된 12개의 사이버샷 신제품 – 조금은 늦은 포스팅입니다만 ^^, 사이버샷 신제품 발표회에 참석했었습니다. 소니 컴팩트 카메라는 여러가지 이유로 별다른 인연이 없었는데 이번 신제품 발표회를 통해서 자세하게 관찰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네요…. (이탈리아에 있는 제가 어떻게 참석했냐구요? 댓글로 문의해 주시면 알려드립니다. ^^) – 제 네임..

  17. 2009년 4월 12일
    Reply

    아무리 DSLR이 작아져도 렌즈를 따로 장착해야하는 것이니만큼 휴대성이 떨어지겠죠… 그리고 이 제품 정도 스펙이면 표준렌즈 하나만 들고 다니는 라이트 유저들이 요구하는 성능은 다 담았다고 볼 수 있으니 보급형 DSLR과 좋은 경쟁상대가 될 것 같습니다.

    특히 같은 가격 구성의 DSLR은 죽었다 깨어나도 불가능한 고배율이 가능하다는 것도 장점이라고 볼 수 있겠구요…(물론 그만큼 센서 크기가 작다는 말도 되겠지만, 요즘엔 프로세싱 기술로 많이 해결했으니까요…)

    다만 보통 하이엔드 디카에 좋은걸 다 담았을 때 으레 생기는 문제인 보급형 DSLR를 넘어 중급기 바디에 맞먹는 가격이 나올까 우려스럽네요…

    그리고 이번에도 변함없는 부담스러운 발기줌… 저 상태에서 렌즈에 살짝 충격을 주면… 디카가 바로 고자가 되겠네요… 생각만 해도 끔찍해요…

    • 칫솔
      2009년 4월 13일
      Reply

      마지막 한 줄에 후덜덜입니다. ^^;

  18. 2009년 4월 12일
    Reply

    얼마전에 소니코리아의 DSC-HX1 신제품 발표회에 다녀왔습니다. 제가 DSLR을 본격적으로 다루는, 더 나아가 스펙을 비교하여 연구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하이엔드 디지털 카메라의 성능에 만족을 못하는 점이 있…

  19. 1. Prologue 카메라를 구입할 때 시작되는 가장 큰 고민은 DSLR 을 살것인지 컴팩트 카메라를 살 것인지 결정하는 것입니다. 컴팩트 카메라의 실용성, 휴대성에 DSLR의 고품질의 사진, 어느것을 선택하기란 대단히 어려운 일입니다. 각각 가격 / 성능 / 실용성 면에서 너무나 분명한 장단점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한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서 하이엔드급 카메라 중에서도 소니 사이버샷 DSC-HX1은 1천만 화소, 기존 소니 알파 DSLR..

  20. 2009년 5월 18일
    Reply

    전 첫 디카가 5-6년전 소니 P10이었습니다.
    정확히 기억나네요… 옛날 기종 치고는 화질 좋았던 디카…

    그 당시 지금과는 다른 기다란 모양의 구형 메모리스틱을 채택했었는데, 나온지 얼마 안되서 규격 자체가 단종되버려서 메모리를 구할수조차 없었던 안좋은 기억이 있습니다. 좀 지나니 돈이 없어서가 아니라 물건 자체가 없어서 못샀던 그 구형 메모리스틱…으으… 그래서 원래 있던 32MB로 계속 쓸수밖에 없는 상황에 왔다는 압박이…ㄷㄷㄷ 한번 당한 이후로는 당장에 비표준 메모리 쓰는 디카는 사지 않기로 마음먹었습니다 ㅠㅠㅠㅠㅠㅠ

  21. 처음 만져본 자리에서 괴물같은 저광량 저노이즈를 자랑했던 소니 HX1… 더욱 향상된 비욘즈 처리엔진과 광학식 손떨림 보정으로 컴팩트 디카가 취약할수 있는 저광량 환경에서의 사진 퀄리티를 많이 높여줄것으로 기대했었습니다. 간단한 예를 통해 어느정도 성능을 내주는지, 그리고 처음 접했던 기능으로 Handheld Twilight 라는 기능, 충분히 흔들릴만한 환경에서는 총 6장을 연사로 찍어서 가장 좋은 퀄리티로 카메라 내부에서 합성(?)해 내는 것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