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노트북에서 본 3D 사진, “아! 이런 느낌이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니 알파 넥스-5입니다. 요즘 이 녀석으로 사진 찍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홍콩 출장을 다녀오자마자 곧바로 지른 것이 바로 이 소니 알파 넥스-5였는데, 어디에나 들고다니기 편하다보니 예전보다 찍는 사진의 수가 확실히 많아졌습니다.


다른 카메라도 아니고 넥스-5를 산 이유는 작은 바디인데도 좋은 화질의 사진과 풀 HD 동영상을 찍을 수 있어서 세컨 카메라로 쓰려는 이유였는데요. 결정적인 또 다른 이유가 펌웨어를 통해 3D 촬영을 할 수 있다고 광고했기 때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통 3D 촬영을 하려면 이처럼 렌즈가 두개 있어야 정상입니다. 각도가 다른 두 개의 렌즈에서 찍은 사진을 재생할 수 있는 다른 장치에서 보면 입체감이 살아 있는 사진이 되는 것이죠. 그런데 렌즈가 하나 뿐인 알파 넥스5가 3D 사진을 찍는다니 이상한 것도 당연합니다. 그렇다고 뻥치는 건 아니고요.


알파 넥스는 일반 모드에서 3D 촬영을 할 수 없습니다. 오직 파노라마 사진을 찍을 때만 3D로 촬영할 수 있거든요. 펌웨어를 업데이트하고 나면 알파 넥스에 3D 파노라마 모드가 있는데, 이 모드에 두고 사진을 촬영하면 3D 이미지 파일 형식인 MPO로 저장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알파 넥스의 파노라마 사진이 만들어지는 원리는 이러합니다. 한 방향으로 이동하면서 연속으로 사진을 찍으면서 부분적으로 왼 눈과 오른 눈으로 보이는 이미지를 두 장 만든 뒤 이를 하나로 합칩니다. 이런 방식으로 렌즈 1개 만으로 3D 사진을 찍을 수 있는데, 이를 이용한 모바일 앱이나 다른 카메라들도 조금씩 눈에 보이더군요.


어쨌든 펌웨어 업그레이드 이후 가끔씩 3D 파노라마 사진을 남겼는 데 이렇게 찍은 사진을 한동안 볼 수 없었습니다. 3D 사진을 볼 수 있을 거라고 믿었던 3D TV에서 소니 넥스의 파일 정보를 제대로 알애채지 못하는 탓에 볼 수가 없던 것이죠. 다른 회사의 3D 사진은 볼 수 있다는데, 같은 파일 형식의 3D 이미지여도 넥스5로 찍은 것은 3D TV에서 읽지 못하더군요. 물론 이에 대한 분석을 하고 있을 거라 믿지만, 일반인들이 직접 만드는 3D 입체 컨텐츠를 소화할 수 없는 3D TV에 대한 비판도 나올 것 같네요. 3D TV 업체라면 3D 사진을 찍는 일반 카메라에 대한 대응을 서둘러야 할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넥스 5로 찍은 사진을 우연히 보게 됐습니다. 지난 7월 중순 LG 전자가 3D PC와 3D 노트북을 발표한 적이 있는데, 그 때 전시된 노트북에서 넥스 5로 찍은 사진을 봤던 것이죠. 그 때는 현장에서 찍은 사진을 바로 재생해봤는데, 참 묘하더군요. 동영상을 볼 때와 또 다른 느낌이었거든요.


하지만 시연 장소에서 제가 찍은 사진을 오래 두고 보기는 힘든 터여서 그 발표회가 있는 지 10일 쯤 뒤에 그 발표회에 나왔던 3D 노트북을 잠시 빌렸습니다. 그 사진을 좀더 자세히 보고 싶었기 때문이죠. LG XNOTE R590은 사실 일반 노트북과 별반 달라 보이지 않습니다. 다른 점이 있다면 화면 위에 편광 필름을 붙여 놓은 터라 편광 안경을 쓰고 보면 입체 화면이 보인다는 점입니다. 이러한 3D 기능을 제외하면 여느 노트북과 거의 같은 제원이라고 보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G의 3D 노트북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넥스로 촬영한 3D 입체 이미지들
이 3D 노트북에서 3D 이미지를 보려면 TriDef 3D라는 소프트웨어로 봐야 합니다. 3D 동영상도 마찬가지로 이 소프트웨어를 이용해야 하고요. 다른 소프트웨어에서는 3D 이미지를 볼 수 없더군요. 아무튼 이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지금까지 찍어뒀던 3D 사진들을 하나씩 봤습니다. 파노라마로 찍다보니 화면에 꽉 채운 사진을 볼 수 없는 점은 아쉽지만, 그 공간감을 느끼기 위해서 좀더 오래 보게 되더군요. 장면들이 빠르게 지나가는 동영상은 사실 그 장면 하나하나를 음미하기는 어렵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정지된 사진의 입체감은 그 사진 안에 들어 있는 하나하나를 더 세세하게 들여다 보도록 만들더군요. 그것이 어떤 사진이든 간에 공간 안에 있는 그 무엇인가를 더 자세하게 보려는 욕구를 낳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가장 인상적인 사진은 아래 사진입니다. 더블로거 3기 발대식에서 찍은 사진인데, 앞에 있는 사람과 뒤에 있는 사람, 그 뒤의 벽이 모두 다른 공간에 배치된 느낌이더군요. 물론 사진 안에 사람이 아니라 입간판을 앞뒤로 세운 듯한 느낌도 들지만, 이 사진 속 그 공간에 있던 사람들의 얼굴 하나하나 더 자세히 들여다보게 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냥 느낌이 다르고 신기해서 그럴 수도 있습니다. 무엇이 다른가 탐구하고 싶은 욕구 때문일 수도 있겠죠. 하지만 공간이 있는 사진을 보는 것이 평면적 느낌의 사진을 보는 것과 같다고 말하기는 어렵습니다. 평면적 사진에 공간을 더한 것 자체가 별다를 게 없어 보이지만, 실제로 보니 그 차이는 생각보다 크게 보였습니다. 물론 추억의 깊이나 무게가 달라지는 것은 아닙니다만, 우리의 추억에 공간을 더해서 보는 것이 결코 가볍지 않다는 것을 알겠더군요. 이제 3D 사진을 찍어야 할 이유는 조금 찾은 것 같습니다.


덧붙임 #


어떤 분이 그러더군요. 안경을 벗은 현실은 이미 입체인데, 그것을 자각 못하고 3D 입체 영상이라는 마케팅에 함몰되어 있다고 말이죠. 현실은 이미 입체라는 말에 동의하는 한편으로 입체감 있는 현실을 입체감있게 되새길 수 있느냐는 또 다른 차원의 이야기가 아닐까 싶네요. ^^

Please follow and like us:
chitsol Written by:

22 Comments

  1. 유니온
    2010년 8월 3일
    Reply

    덧붙임 글이 유난히 생각을 많이 하게 하네요…

  2. 2010년 8월 3일
    Reply

    가상 이미지를 두 장 만든 뒤 이를 하나로 “하빕”니다.

    • 칫솔
      2010년 8월 4일
      Reply

      수정 했습니다. 고맙습니다. ^^

  3. 2010년 8월 3일
    Reply

    미래에는 스타워즈 처럼 완벽한 홀로그램으로 완벽한 입체를 사진찍듯 저장할수 있겠죠?
    아무튼, 3D가 어떻게 보면 엄청 대단한 기술이 아님에도 불구하고(SD에서 HD가 4배 이상의 데이터를 필요로 한다면, 2D에서 3D는 단순히 데이터가 2배가 되니까요) 엄청나게 마켓팅을 해대는걸 보면 조금 씁쓸하기는 하더라구요.

    • 칫솔
      2010년 8월 4일
      Reply

      단순히 2배가 된다고 보기도 어려워요. 프레임 리프레시를 적용하면 그 이상일 수도 있는데 이는 굳이 3D가 아니어도 되는 문제라서 말이죠. ^^

  4. 2010년 8월 3일
    Reply

    3D 사진, 저도 곧 찍어볼수는 있을것 같은데… 3D 사진을 찍어도 볼수 있는 TV나 노트북이 있어야 하는군요. 또 하나의 문제가… –;

    • 칫솔
      2010년 8월 4일
      Reply

      오~ 드디어 지르시나요? ^^

    • 2010년 8월 6일
      Reply

      지금 반정도 허가가 난 상태인데 조금 더 푸쉬하면 지를수 있을것도 같습니다. 맘대로 지를수 있을때가 그립네요. ^^;;

  5. 3D반댈세
    2010년 8월 3일
    Reply

    누가 집에서 티비 편하게 보는데 굳이 3D 안경을 끼려고 할까? … -_-; 이해가 안됨… 그냥 디스트릭트가 발표할때 보여준 영상처럼… 그런 3D 를 티비나 이런 곳에 접목이나 해보지…

  6. 2010년 8월 3일
    Reply

    저랑 똑같은 은색이로군요 ^^
    전 아직 펌웨어 업데이트도 안 했고 3d TV가 없어서 시도를 안 해봤어요 ㅠ_ㅠ

    • 칫솔
      2010년 8월 4일
      Reply

      오~ 은색 바디 쓰는 분을 만나다니 반갑네요. ^^ 그나저나 업데이트하시고 사진도 미리 찍어 놓으세요. 나중에 보게 될 날이 오겠죠~

  7. 2010년 8월 3일
    Reply

    그래도 스크린에 비춰지는 영상은 입체가 아니니까요…^^
    덧붙임에 많은 생각이 담겨있는 것 같습니다.

    • 칫솔
      2010년 8월 4일
      Reply

      네. 가끔은 본문보다 덧붙임이나 태그에 의미를 둘 때가 많답니다. ^^

  8. 2010년 8월 3일
    Reply

    안경없는 3D 티비도 몇년 뒤에는 나올거라고 하던데
    그럼 다른 디스플레이들도 그렇게 발전한다면
    3D 사진이 가져올 파급력은 꽤 클 것 같은데요.
    추억을 3D로 만들어주지는 못하겠지만요. 기대됩니다. ^^

    • 칫솔
      2010년 8월 4일
      Reply

      안경없는 3DTV는 지금도 구현은 하고 있는데, 문제는 눈이 너무 아프더군요. 각도 문제도 좀 있고.. 저는 홀로그램이 아닌 이상 안경을 더 편하게 바꿨으면 좋겠다 싶더라구요. ^^

  9. 2010년 8월 4일
    Reply

    별 생각 없이 보다가 아래 빨간 색으로 적으신 글을 보고 아…..

    • 칫솔
      2010년 8월 4일
      Reply

      오랜만이네요. 마이즈님. 오늘 저녁에 뵙나요? ^^

  10. 2010년 8월 4일
    Reply

    정말 덧글이 예술이네요. 잘 봤습니다. 정말 요즘은 여기저기 전부 3D뿐이네요.

    • 칫솔
      2010년 8월 4일
      Reply

      바람몰이를 해도 관심도만 높을 뿐이지요. 그래도 하나의 흐름이라는 것은 변함이 없는 것 같습니다. ^^

  11. 2010년 8월 4일
    Reply

    티비도 3D, 영화도 3D, ㅋㅋ 3D 천국~ㅋㅋㅋㅋ

    오~ 근데 직접 한번 보고 싶네요,ㅋㅋ

    • 칫솔
      2010년 8월 4일
      Reply

      가까운 하이마O로 고고씽~

  12. 3D 노트북과 어울리는 3D 카메라 사용 3D 노트북 LG전자 R590-DR3DK 를 사용하면서 3D 컨텐츠를 직접 촬영해보고 픈 맘이 있었는데, 사실 NEX-3 를 회사분이 가지고 있어서 3D 사진을 찍고 직접 봤었습니다. 근데 동영상도 3D 로 찍을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했었는데 후지필름 W1 3D 카메라를 써볼 기회가 생겼습니다. 이것으로 3D 사진과 동영상을 찍고 한번 LG전자 R590-DR3DK 로 감상을 해보겠습니다. 어떻게 나올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