칫솔_초이의 IT 휴게실


글쓴 이 - 칫솔(CHiTSOL, PHILSIK CHOI) | 하드웨어 돋보기 l 2006/07/26 12:44



고화질 디지털 방송을 보려고 TV를 바꿔야 하는지 PC를 업그레이드해야 하는지 고민할 필요가 없어졌다. 시그마컴 ‘블루박스 SSD-2000’(이하 블루박스)는 PC가 있으나 없으나 모니터나 TV만 있으면 고화질 방송을 잡아내는 수신 장치다.

블루박스에는 PC 없이 작동하는 간단한 수신 프로그램이 들어 있다. 블루박스의 S-비디오 나 D-Sub로 TV와 모니터에 연결하고 켜면 10초 뒤에 메뉴가 뜬다. 처음에는 메뉴가 영어로 뜨지만 옵션에서 한글로 바꾸면 다루기가 편하다. 메뉴가 간단하고 리모컨 버튼도 많은 편은 아니다. 안테나(8 VSB)나 케이블(64/256 QAM) 가운데 어떤 것을 튜너에 꽂았는지 정한 다음 채널 검색을 하면 저절로 영상이 들어오는 채널을 찾아 저장한다. 한 채널을 찾아내는 시간이 길지만, 그래도 한 번 잡힌 채널은 까먹지 않고 잘 보여준다. 방송 시간표인 EPG가 지금 보고 있는 채널의 정보만 보여주는 게 흠이다.

수신된 고화질 디지털 방송은 480P, 720P, 1080i 등으로 내보낸다. 어지간한 TV에 컴포넌트로 연결해 보더라도 DVD만큼 좋은 화질로 방송을 보고, CRT 모니터에서 보면 더 세밀하다. 하지만 고화질 디지털 방송은 16:9 화면이므로 4:3 비율의 모니터나 TV에 꽉 채워 보면 영상이 홀쭉하게 보인다. 레터 박스로 맞춰 놓으면 위아래에 검은 공간이 남긴 해도 29인치 TV 정도면 고화질 디지털 방송을 즐기는 데 불편하지 않다. 레터 박스 상태에서 전원을 껐다 켜면 다시 전체 화면으로 커지는 문제는 고쳐야 될 것 같다. 자체적으로 화면 밝기 등은 조절하지 못한다.
고화질 디지털 방송 수신 성능은 괜찮다. 안테나를 꽂고 70% 이상의 수신율만 보이면 끊어짐 없는 영상을 보여준다. 일반 스테레오 출력과 5.1채널 광출력도 한다. USB 단자로 펌웨어를 업데이트할 수는 있지만, PC용 수신 프로그램과 어울려 타임시프트나 저장을 못하는 게 안타깝다. 열은 많이 나지만 수직으로 세우는 구조라 방열이 잘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루박스의 뒤쪽에는 안테나와 D-Sub, S-비디오, 스테레오, 광출력 단자가 있다. USB 단자는 펌웨어 업데이트할 때만 쓰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D-Sub 단자는 컴포넌트 출력을 겸하고 있다. 리모컨은 얇고 버튼이 많지 않아 다루기 편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루박스의 메뉴 화면은 단순하다. 고딕체로 글자를 표시하고 바꿔 줄 옵션도 많은 편은 아니다. 화질 관련 옵션이 적은 게 아쉽다.


방송 수신 공중파/케이블(디지털)
영상 압축 방식 MPEG 2 MP@HL
영상 출력 컴포넌트, D-Sub, S-비디오, 컴포지트
음성출력 스테레오 2채널, 돌비 5.1(프로로직)
크기/무게 35×181×225mm/0.65kg
값  13만5천원
문의  시그마컴 1588-7951 www.sigmam.com
수신 성능 ★★★★  기본 화질 ★★★☆ 제품 구성 ★★★★☆
단평 : 아날로그 TV나 모니터에서 값싸게 고화질 디지털 방송을 보여주는 장치로 다루기 편하다.

Add to Flipboard Magazine.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2400 2401 2402 2403 2404 2405 2406 2407 2408  ... 2428 
가깝지만 다른 디지털을 말한다by 칫솔

카테고리

전체 (2428)
인사이드 디지털 (1727)
블로그 소식 (80)
하드웨어 돋보기 (268)
칫솔질 (256)
기억의 단편들 (10)
앱 돋보기 (46)
기타 관심사 (4)
스타트업(Start-Up)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