칫솔_초이의 IT 휴게실


글쓴 이 - 칫솔(CHiTSOL, PHILSIK CHOI) | 칫솔질 l 2006/11/13 19:32



요즘은 예약판매가 일상화되가고 있다. 예약 판매는 업체가 곧 출시할 제품을 미리 사겠다는 소비자의 의사 표시이자 구매 계약이다. 소비자는 아직 나오지 않은 제품 정보를 매체나 전시회, 온갖 소문을 통해 얻은 뒤 예약 구매를 한다. 물론 남들보다 먼저 써보겠다는 욕구 때문이기도 하지만, 아무튼 대개는 지름신의 신내림을 받아 예약 구매를 한 이들도 적잖다.

재미있는 사실은 한두푼 하는 제품이 아닌데도 예약 판매는 언제나 매진이라는 거다. 그것도 수백 대가 아니라 수천대 규모다. 오늘도 메일함에 접수된 예약 구매 잘 됐다라는 보도 자료를 보고 나서 "쩝~"하고 입맛만 다시고 말았다. 물론 난 이걸 곧이곧대로 믿지는 않는다. 내 주변 기자들도 대부분은 나와 비슷하다. 기자가 직접 눈으로 본 게 아니니까. 그래서 난 이런 보도자료는 되도록 조용히 무시해 주시는 게 예의라고 생각한다.

예약 판매 자체가 구매자의 대기 심리를 이용한 상술이기는 해도 한번이라면 그럴만 하다. 처음 나오는 제품들은 대부분 물량이 달리기 마련이라 꼭 사려했던 구매자들에게 예약구매는 제 때에 물건을 손에 넣을 수 있는 기회, 좋게 말하면 혜택이라고 볼 수도 있다. 문제는 예약 구매가 관행으로 굳어지다 못해 이제는 두 번 세 번으로 늘려 나가는 사례가 늘고 있다는 것이다. 예약 구매가 업체에 주는 혜택은 소비자가 얻는 혜택보다 더 크기 때문이다. 그 이유는 아래와 같다.

1. 재고 관리의 문제를 줄인다.
예약 판매를 통해 매진이 되었다면 생산된 제품을 일시에 소진시킬 수 있다. 고로 업체는 팔리지 않는 제품에 대한 재고 걱정을 덜 수 있어 관리 비용을 줄일 수 있다.

2. 단타에 매출을 늘린다.
예약 판매는 대개 짧은 기간에 이뤄진다. 대부분 정해진 물량을 예약할 때까지 접수를 받지만, 그 기간을 줄임으로써 단기간 매출을 올릴 수 있다.

3. 복잡한 유통 경로 없앤다.
예약 판매는 대부분 업체 홈페이지나 홈쇼핑(온/오프라인)을 통해서 이뤄진다. 총판 체제를 거치지 않으므로 그만큼의 수익성을 업체가 가져갈 수 있다.

4. 없어서 못 파는 물건처럼 홍보된다.
예약 구매가 성공적으로 끝나고 나면 이 제품은 정말 잘나가는 것처럼 보인다. 하물며 매체들에게 돌려야 할 리뷰 제품도 없다는 업체도 부지기수다. (이럴 때 그 업체가 '급' 싫어진다.)

네 가지 이유를 들었지만, 여기에는 업체들의 말못할 사연도 있다. 일단 예약 판매를 하는 업체들 대부분이 중소 업체라는 점이다. 이들 대부분은 정말로 재고나 복잡한 유통, 매출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할 수밖에 없다. 영세해서다. 이들에게 예약 구매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는 고민이 있다. 하지만 어느 정도 탄탄한 기반을 쌓은 알만한 업체가 예약 구매를 하는 건 한마디로 입맛 들였다는 얘기다. 그것도 두 번 세 번씩 말이다. 업체 역시 이를 모르는 바가 아니다. 하지만 이들도 어쩔 수 없다는 말을 한다. 이렇게 해야 네 번째 이유처럼 좋은 제품으로 통한다는 것이다. 좀 솔직해 지면 안될까? 앞의 세 가지 이유 모두를 원했다고 말이다.

예약 구매를 통한 특전은 내 관심 대상은 아니다. 그 제품을 사려는 사람의 관심 대상일 뿐이고, 업체의 미끼일 뿐이다. 다만 정말 이런 식으로 할 거면 앞으로 예약 판매만 한다고 당당하게 나서라. 그대들이 살아남을 수 있는 새로운 유통 방식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 아니 확신이 선다면.


Add to Flipboard Magazine.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2424 2425 2426 2427 2428 2429 2430 2431 2432  ... 2486 
가깝지만 다른 디지털을 말한다by 칫솔

카테고리

전체 (2486)
인사이드 디지털 (1728)
블로그 소식 (80)
하드웨어 돋보기 (276)
칫솔질 (257)
기억의 단편들 (10)
앱 돋보기 (46)
기타 관심사 (4)
스타트업(Start-Up) (5)